본문 바로가기

food

성수동 백정돈공장

돼지불백 (8,000원 x 3인분)
지글지글 끓는 상태로 나온다.

 

원래 가기로 했던 토라식당이 만석이라 숲속식사로 갔더니 거기도 만석이어서 어디갈지 고민하다 못 보던 고깃집을 발견했다.

새로 오픈했나 했더니 원래 뚝섬역 쪽에 있던 집인데 최근에 성수역 근처로 이전했다고 한다.

점심시간인데도 손님이 하나도 없는 게 좀 불안했지만 딱히 갈 데도 없으니 먹어보기도 하고 점심 메뉴인 불백(두루치기) 주문함.

주방에서 다 조리해 나오는데 지글지글 끓는 상태로 나오는 게 마음에 들었다.

7천 원짜리 제육도 많기 때문에 8천 원인 가격이 싸진 않지만 고기양은 생각보다 넉넉하게 나온다.

하지만 반찬이 점심 불백 메뉴라고 하기엔 너무 부실하게 나온다.(김치랑 양파 절임이 전부)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런 볶음류에 콩나물 들어가는 걸 싫어하는데 여긴 콩나물이 들어가고 고기질은 나쁘지 않아 보이지만 양념 맛이 그저 그렇다.

짭짤하기만 하고 별다른 맛이 없음.

고기메뉴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점심 먹으러 다시 가진 않을 듯.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