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astime/goods,etc

홍대 뽈랄라백화점 홍대 키덜트샵 뽈랄라백화점에 다녀왔다. 매장 크기에 비해 물량이 많고 특정 제품군에 특화되지 않고 골고루 다양한 토이들이 있는 편이었다. 특징이라면 토이류외에도 옛날 가수들 굿즈나 전자기기, 잡지 등 잡다한 물건들도 있다는 것. 그리고 이런 샵들이 거의 그렇지만 신제품보다는 옛날 물건들이 많고 미개봉보다는 중고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전체적인 가격대는 내가 시세를 아는 것들로 미루어볼 때 싸진 않지만 그렇다고 바가지까지는 아니다. 쨈은 처키 큐브릭을 하나 골랐지만 나는 딱히 건질만한 걸 찾지 못해 빈손으로 돌아가나 싶었는데 미개봉 박스들 모아놓은 진열장에서 뜻밖에 슈퍼미니프라 점보트3를 발견했다. 2년 전 발매됐을 때 살까 말까 고민하다 안 샀던 건데 최근 콤바트라 V가 나오면서 같이 전시하고 싶어 다시 ..
스타벅스 2020 다이어리 두개째 핑크에 이어 그린 획득.
스타벅스 2020 다이어리 핑크 완성. 다음은 그린이다.
폴아웃 볼트 보이 플레잉 카드 펀코팝 파워 아머와 함께 구입한 플레잉 카드. 폴아웃4 퍽 이미지를 사용한 볼트 보이 카드 디자인이 폴아웃 팬이라면 안사고는 버티기 힘들 정도로 이쁘다. 종이 재질이라 플라스틱 카드보다 내구성은 떨어지겠지만 엠보싱 처리된 표면의 품질과 촉감이 아주 좋다.
스타워즈: 다스 베이더 홀리데이 박스 작년에 구입한 다스 베이더 홀리데이 박스 셋. 저자인 제프리 브라운의 동화풍 작화로 스타워즈 스토리를 패러디한 것으로, 스타워즈 팬이라면 피식할만한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
스타워즈 타이 파이터 서큘레이터 곧 여름이라 사무실에서 쓸 선풍기 하나 사려고 했는데 마침 할인하길래 구입했다. 그래도 서큘레이터라고 생각보다 커서 책상 위에 놓기는 부담스러운 사이즈. 난 9,999원에 샀지만 몇 년 전 처음 나왔을땐 정가 4만원 하던거라 생각보다 허접하진 않다.(물론 4만원 주곤 절대 안샀겠지만)
기네스 머그잔 이런 전용잔 끼워파는 맥주 상품들이야 흔하지만 이번 기네스 머그잔은 기네스 별로 좋아하지 않더라도 사게끔 만드는 고퀄리티.
요다 슬리퍼 이마트 놀러갔다 사들고옴.사무실에서 잘 쓰는중.
대만 기념품 - 생초동물(生肖動物) 대만 출장 마지막날 남은 잔돈 처리하느라 구입한 기념품. 퀄리티도 별로고 다른 동물들에비해 뱀 디자인이 유독 구렸지만 그나마 대만스러운 느낌이 나서 선택했다.우리나라에선 보통 '십이지' 또는 '십이간지'로 부르는데 이 동네에선 '십이생초'라고 하는듯.금딱지에 '육육대순'이라고 써있어서 찾아보니 중국 사자성어로 '막힘없이 모든일이 순조로움', 즉 만사형통과 같은 뜻이라고.. 중국에선 6자를 좋아해서 6이 많을수록 좋다고 한다.
스타벅스 돗자리 뭔 놈의 돗자리가 그렇게 인기가 많은지 교환하러 가는 매장마다 다 품절이라고해서 2차 생산 기다려서 모셔온 돗자리님. 보기보다 묵직하다.그렇게 이쁜지는 모르겠음.
마블 스마트 유니버스 박스 미니 선풍기, 보조 배터리, 케이블, 차량용 충전기, 블루투스 스피커로 구성된 마블 스마트 유니버스 박스.다른건 어느정도 쓸모가 있지만 선풍기는 쓰레긴데 선없이 폰에 바로 꽂는거라 폰 바로 앞에서 돌아가서 불편하고 위험하다.스파이더맨 케이블이 가장 마음에 듦.
롯데월드몰 미니언즈 팝업스토어 잠실 롯데월드몰에 꾸며놓은 미니언즈 팝업스토어.생각보다 다양한 것들이 있었지만 딱히 구매욕구를 자극할만한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