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

Of Monsters and Men - Fever Dream (2019) Alligator Róróró Wild Roses Stuck In Gravity 무려 4년 만에 오브 몬스터스 앤 맨의 정규 앨범이 나왔다. 이번이 세 번째 앨범인데 기분 탓일지도 모르겠지만 1, 2집 때보다는 특유의 북유럽 감성(?)이 좀 옅어진 느낌이 없잖아 있다.(그동안 미국물을 너무 먹었나..)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난나와 라그나의 목소리는 여전히 청아함과 따스함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준다. 현재 빌보드 락 송 차트에도 올라가있는 Alligator를 첫 싱글로 미는 것 같은데, 사실 이런 요즘 미국 트렌드를 따른 스타일보다는 Róróró나 Wild Roses, Stuck In Gravity 같은 곡이 더 좋다.
Starsailor - All This Life (2017) 2009년 4집 All The Plans 이후 무려 8년만의 스타세일러 신보. 처음 Alcoholic으로 혜성처럼 등장했던때가 엊그제같은데 나와 동년배인 이 친구들도 이젠 아저씨가 다돼서 인상들이 푸근해졌다.우선 너무 오랜만이라 제임스 월시의 목소리가 굉장히 반가운데 개인적으로 나이 먹고 좀 덜 앵앵거리는 음색이된거같아 예전보다 오히려 더 마음에 든다.그리고 사실 전성기가 이미 지난데다 긴 공백기까지 있었기 때문에 곡에는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의외로 곡들도 엄청 좋다.늦가을인 요즘 정말 잘 어울리는 음반인 듯.
시애틀 4인방 이젠 촌스러운 옛날 얘기가 되어버린 이른바 '시애틀 그런지 4인방' 중 하나였던 사운드 가든의 프론트맨 크리스 코넬이 지난달 세상을 떠났다.사인은 자살,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과 앨리스인체인스의 레인 스텔리에 이어 세번째다. 그런지의 전성기였던 90년대 초중반 4인방 모두를 좋아했지만 2000년대 이후 오디오슬레이브도 무척 좋아했기에 크리스 코넬의 비보에 더욱 마음이 착잡해진다.부디 마지막 남은 펄잼의 에디 베더만이라도 먼저 간 세명 몫만큼 오래오래 살면서 좋은 음악 들려줬으면 좋겠다.
Best Album of 2016 올해 나온 음반들 중 좋았던 것들. 순위 무관. 4년만의 신보. 여전히 편안하고 잔잔하다. 어느덧 50대가 되버린 셜리 맨슨 누님이지만 아직도 목소리에선 카리스마가 뚝뚝 떨어진다. 포크에 드림팝을 끼얹은듯한 사운드속에 무덤덤한듯 아련한 목소리. 벌써 7번째 앨범인데도 질리지가 않아.. Let Her Go이후로 부지런히 자신의 음악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5년만에 돌아온 고추 형님들. 솔직히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곡들이 뻥 조금 보태서 전성기 시절만큼 좋다. 영국의 인디 듀오 Seafret의 데뷔앨범. 담백한 어쿠스틱 사운드와 멜로디 감각이 돋보여 앞으로가 기대 되는 팀이다. 전작 Bloodsports를 냈을때 엄청 반갑긴 했지만 단발성으로 끝날줄 알았는데 3년만에 보란듯이 신보를 들고 나왔다. 전성기 ..
RIP George Michael 크리스마스면 어김없이 들리는 명곡의 장본인이 크리스마스에 세상을 떠나다니.. 조지형 편히 쉬시길.
R.I.P Prince, 1958-2016 왕자형 편히 쉬세요.당신은 프린스가 아닌 진정한 킹이었습니다.
Nothing But Thieves - Nothing But Thieves (2015) 요즘 영국서 가장 핫 하다는 친구들. 음악이 완전 내 취향이라고 할 순 없지만 상당히 세련되고 재능 있어 보인다.물론 이런 잘난 신인들이 반짝했다가 사라지는 경우를 많이 봐왔기에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들을거 없는 요즘 이정도면 땡큐한 수준.뮤즈나 콜드플레이 또는 스타세일러 같은 밴드들 좋아한다면 마음에 들어할만한 스타일.
Suede - Night Thoughts (2016) 뜻밖의 스웨이드 신보.재결성하고 10여년만에 냈던 Bloodsports(2013)가 매우 반갑긴했지만 솔직히 단발성으로 끝날거라 생각했기에 이번 신보는 깜짝 선물 같았다.게다가 들어보니 음악까지 좋다. 옛 영광에 기대기보다는 이제 중년의 스웨이드 스타일을 찾은 것 같음.어딘가 모르게 Dog Man Star와 Coming Up을 합친 듯한 느낌도 든다.브렛형 이렇게 된거 앞으로 몇장 더 내주시오.
RIP Starman 아.. 보위형이 떠나시다니 믿겨지지가 않네. 부디 화성에서 영원토록 행복하시길.
Best Album of 2014 올해 기억에 남는 음반들. 순위 무관. Jon Allen - Deep River좀 더 세련되어지고 좀 더 허스키해진 존 알렌의 세번째 앨범 Better than Ezra - All Together Now전성기때 특유의 어두운 서정성은 많이 옅어졌지만 5년만의 신보 자체로 마냥 반가웠던 음반 Eternal Summers - The Drop Beneath솔직히 니콜 윤의 목소리는 그다지 내 취향이 아니지만 한국계라 그런지 괜히 친근하고 관대해진다. 이것이 민족의 힘인가? Embrace - Embrace 그렇다. 임브레이스다. 그 임브레이스가 무려 8년만에 셀프타이틀로 돌아왔다. 오아시스는 박살났지만 임브레이스는 아직 건재한것이다. Switchfoot - Fading West 지난 Vice Verses앨범은 ..
Best Album of 2013 올해 나를 즐겁게 해줬던 음반 베스트20. 순위 무관. No.1 Party Anthem! 1,2집만큼의 신선함은 없지만 이제 자기들만의 스타일을 완성한 것 같다 수염만큼 멋진 음악 오랜만에 만나는 따끈한 슈게이징 새로울건 없지만 실망도 없다 왕의 귀환 식상하다면 식상하지만 여전히 좋은곡들을 만들줄 안다 사실 노래는 별로 상관 없다 왜냐면 케일럽이 부르니까 노장의 투혼이란말이 무색할 정도로 살아있는 형님들의 사운드 트렌드를 읽은 중고신인들의 성공작, 사라 블랙우드의 재발견 마흔이 넘어도 여전히 섹시한 몰코형의 목소리 더이상 간결하지도 풋풋하지도 않지만 여전히 따뜻하다 하드코어 펑크하던 친구들이 들려주는 에너지 넘치는 모던락 사운드 솔직히 3집 이후 앨범들보다 이번 앨범이 더 좋다 헤어진 연인과 10여년만에..
Imagine Dragons - Night Visions (2012) 요근래 북미 메인스트림 락씬에서 최고 잘나가는 친구들. 말그대로 대세다.빌보드 락챠트 TOP 25에 4~5곡씩 올려놨을정도니 점령했다고 표현해도 될듯하다.아마 이매진 드래곤스 자신들도 데뷔앨범이 이렇게 대박이 날줄은 예상 못했을것 같다.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음악을 들어보면 물론 좋긴하지만 '이정도로까지 대박이 날정도인가?' 라는 의문이 드는것도 사실이다.Fun.의 경우와도 비슷한데 이런 스타일이 소위 요즘 먹히는 스타일이라고 이해하는것이 좋겠다.물론 히트곡이 많다는것은 대표곡 1~2곡만 좋고 나머진 그저그런 앨범이 아닌 고르게 수준 높은 곡들이 다수 담겨있는 알짜배기 음반이란 증거이므로 잘 만들어진 음반임엔 틀림없다.앨범이 나온지 1년이 됐는데도 여전히 인기있고 여기저기 불려다니느라 바쁜상태라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