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깐부치킨 성수갤러리아포레점 우리 회사 막내이자 유일한 병특 김까오님의 제2회 퇴소 기념 파티를 깐부치킨에서 했다. 요새는 배달 위주로 하는 치킨 브랜드가 많아서 깐부처럼 매장에서 먹을 수 있는 곳이 그렇게 많지 않은데, 회사에서 가까운 서울숲역 근처 갤러리아포레점이 몇 달 전 오픈했다길래 가기로 한 거다. 깐부는 치킨도 괜찮지만 깐부 골뱅이를 특히 좋아하는데, 사실 골뱅이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양념이랑 쫄면이 맛있어서 좋아한다. 그래서 골뱅이 시킬 때 쫄면 사리 추가함.(쫄면 사리 추가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은근히 있다) 이날 먹은 치킨이랑 골뱅이, 어묵탕 등 음식들은 다 괜찮았는데, 오픈한 지 몇 달 안돼서 그런지 손님이 그렇게 많지 않았음에도 직원들이 어수선하고 서비스에 문제가 많았다. 우선 보통 치킨집에서 술이랑 치킨을 주문..
성수동 돈갓 성수동에 새로 오픈한 돈가스 전문점인데 지나가면서 처음 봤을 땐 카페인 줄 알았다. 인테리어도 깔끔&심플한 카페 분위기고 음식도 각자 쟁반에 정갈하게 나온다. 돈가스 소스외에 소금이 조금 나오는데 트러플 소금이라고 한다.(트러플 맛은 별로 안 남) 오리지널 돈갓은 등심, 안심 중에 선택 가능하고, 시그니처 돈갓은 등심으로 고정이다. 시그니처 돈갓은 양파 슬라이스가 추가되고 일반적인 돈가스 소스 대신 특제 소스라는 하얀 소스가 나오는데, 맛이 좀 느끼해서 일반 소스가 더 나은 것 같았다. 돈가스 맛도 괜찮은 편이긴 한데, 고기를 고운이나 해만식당 같이 통등심 그대로 튀긴 게 아니란 걸 단면을 보면 알 수 있다. 내 기준 성수동 최고의 돈가스는 여전히 고운이지만 매꼬보꼬 돈갓(매운 양념 돈가스)이 궁금해서 ..
성내동 진정한족발 막내가 강동구 족발 중 최고로 치는 진정한족발에서 반반족발 배달. 난 족발을 별로 안 좋아해서 살코기만 조금 먹었지만 잡내 없고 고기 연하고 불족발 양념도 맛있었다.
오뚜기 고기짬뽕 닭개장면에 이은 오뚜기 라면비책 2탄 고기짬뽕을 먹어봤다. 닭개장면과 마찬가지로 일반적인 건더기스프와 액체스프외에 레토르트 형태의 비책건더기가 하나 더 들어있는데, 돼지고기랑 양배추, 목이버섯 등이 포함되어 있다. 확실히 이걸 넣어주면 풍미가 더해지고 비주얼도 그럴듯해지지만 양이 얼마 안 되고, 라면비책 제품의 경쟁력 없는 가격을 만든 주범이기도 하다. 맛은 최근 한동안 유행하던 짬뽕 라면들처럼 향미유를 통한 인위적인 불맛이 없고, 국물도 고기육수 베이스로 진하고 좀 묵직한 맛이다. 매운맛은 살짝 칼칼한 정도. 닭개장면도 마찬가지였지만, 맛있긴 한데 비싼 가격만큼의 임팩트가 있는 건 아니어서 3개들이 다 먹고나면 또 살 것 같진 않다.
오뚜기 북엇국 라면 오뚜기 북엇국 라면 후기. 국물이 개운하고 깔끔해서 맛은 괜찮은데, 중요한 북엇국 맛은 약하다. 계란이랑 북어포 조각들이 건더기로 들어있긴 하지만 진한 맛을 내기엔 역부족인 듯. 포장에 고추 그려있고 '시원칼칼'이라고 적혀있지만 매운맛은 거의 없다. 그냥 깔끔한 하얀 라면이라고 생각하고 먹는다면 나쁘진 않다.
오뚜기 팥칼국수 오뚜기 팥칼국수 시식기. 사실 난 팥을 별로 안 좋아하지만 인스턴트 라면으로 나온 팥칼국수는 어떤 맛일지 궁금해서 먹어봤다. 주의할 점은 비빔면이나 짜장라면처럼 생각하고 면 끓인 후 물을 버리거나 또는 버릴 생각으로 물 양을 대충 넣으면 망한다. 면 끓인 후 물 버리지 않고 그대로 분말스프 풀어서 농도를 맞춰야 하는 거라 500ml 정확히 넣고 끓여야 한다. 처음 분말스프 넣으면 어째 좀 묽어 보이는데, 열심히 풀어주면 점점 농도가 진해져서 제법 꾸덕꾸덕해진다. 우선 면발은 칼국수면 특유의 쫄깃함이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꽤 그럴듯한 팥죽 맛이 난다.(분말스프에 팥가루가 54%라고 함) 간도 어느 정도 되어있고 단맛도 나는데 내 입맛에는 좀 달았다. 본인 취향에 따라 소금이나 설탕을 더 첨가해..
성수동 미도인 작년 말에 새로 오픈한 가정식 스테이크 전문점인데 맛집으로 입소문을 좀 탔는지 점심시간엔 항상 웨이팅이 있다. 이날은 비 와서 날씨도 우중충하고 월요일부터 헤비하게 고기 덮밥 먹으러 오는 사람이 많지 않을 거라는 김까오님의 근거 없는 예측을 믿고 찾아갔는데, 정말로 5분 정도 기다리다 들어갈 수 있었다. 외부에서 보는 것과 달리 매장 내부는 꽤 넓은 편이고 테이블도 많음. 4명 중 3명이 스테이크 덮밥을 주문했는데, 굽는데 시간이 20분 정도 걸린다고 했는데 10분도 안돼서 다 나왔다.(어리둥절) 고기는 호주산 부챗살이고 생각보다 고기가 두툼하고 넉넉하게 나온다.(반면 밥양은 적은 편) 손님이 많아서 급하게 구웠는지, 질기지 않게 하려고 원래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고기는 미듐 정도로 익혀 나왔다. 나는..
포시즌스 호텔 서울 더마켓키친 포시즌스 호텔 뷔페 더 마켓 키친을 다녀왔다. 가격은 주말 1인 128,000원. 유럽의 시장 골목을 콘셉트로 했다는데, 인테리어나 분위기가 고급스러운 느낌보다는 캐주얼한 스타일이고, 음악도 재즈나 클래식이 아닌 세계테마기행이나 걸어서 세계속으로 유럽편 같은 데서 나올법한 경쾌한 음악이다. 재미있는 건 공사 중에 발견된 유적지를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바닥을 유리로 만들어 유적지가 내려다 보이게 해 놓은 건데, 덕분에 개성 있고 독특한 분위기를 얻게 됐지만 원래 콘셉트라는 '유럽' 분위기 조성에는 오히려 마이너스 요소로 보인다. 더마켓키친은 서울 호텔 뷔페 중 랍스터가 나오는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로 랍스터에 기대를 했었는데, 결과부터 말하자면 뷔페 랍스터들 중 최악이었다. 우선 랍스터 코너 자체가 잘 ..
다운타우너 안국점 배달 쨈이 얼마 전에 가서 먹었는데 맛있다고 해서 배달로 처음 먹어본 다운타우너 버거. 노말한 베이컨 치즈랑 좀 헤비해 보이는 더블 트러플을 골랐는데, 일단 둘 다 맛있다. 빵도 맛있고 패티도 육즙과 풍미가 살아있다. 특히 더블 트러플은 가격이 좀 비싸긴 하지만 그만큼 내용물이 푸짐하고 트러플 소스와 재료들의 조화가 좋았다. 최근에 먹었던 버거들 중 가장 만족도가 높았는데 쉐이크쉑처럼 작지도 않고, 바스버거처럼 건강한 맛도 아니고, 작년에 먹고 꽤 괜찮았던 브루클린 더 버거보다도 더 나았다. 다음엔 매장 가서 한번 먹어보고 싶다.
성수동 마하차이 마하차이에서 배달로는 최근에 몇 번 먹었지만 매장에 가서 먹은 건 작년 초 이후로 처음이었다. 여전히 정가보다 천 원씩 할인된 런치 메뉴가 존재하고 가격도 작년과 동일. 난 푸팟퐁커리 덮밥을 먹었는데 역시나 맛있다. 팟타이와 더불어 마하차이 베스트 메뉴라고 생각. 팟 카파오무쌉을 먹은 김핫산님은 맛은 괜찮았지만 양이 너무 부족했다고 했는데, 2년 전 처음 갔을 때 내가 먹었던 팟 카파오무쌉보다도 어째 더 부실해 보인다.(그때도 양 부족한 건 마찬가지였다. 개선이 필요함.) 거리가 좀 있어서 가서 먹는 게 쉽진 않지만 확실히 배달로 먹는 것보다는 만족도가 높았다.
옵션 배달 가끔 느끼한 거 먹고 싶을 때 찾던 옵션(성수점)이 갑자기 사라져서 아쉬웠었는데, 얼마 전 건대점이 생긴 걸 발견해서 배달시켜봤다. 오랜만에 먹은 옵션 도리아 맛은 여전히 맛있었다. 직장인 점심 메뉴로 만원이 넘는 가격은 다소 부담스럽지만 푸짐한 양에 맛도 좋아서 돈 값은 충분히 한다. 하지만 한 번 먹고 나면 물려서 한동안은 먹고 싶은 생각이 전혀 안 들기 때문에 언제 또 먹을지는 알 수 없다.
피에프창 코엑스몰점 약 1년 만에 피에프창 코엑스몰점에서 2인 세트를 먹었다.(작년보다 2인 세트 가격이 3,100원 오름) 피에프창에서 이것저것 먹어봤지만 창스 치킨 레터스 랩이랑 몽골리안 비프가 가장 맛있다는 게 내 결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