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수동 성수속향연 원래 뚝섬역 가까이 있던곳인데 최근 성수역 근처로 확장 이전을 했다길래 가봤다. 참고로 주방장이 신라 호텔 출신이라고 함.(카운터에 신라 호텔 배경으로 찍은 사진 자랑스럽게 전시해놓음) 확장 이전을 했다지만 실내가 많이 넓지는 않고 인테리어는 일반 중국집 같지않게 모던하고 깔끔함. 짬뽕이나 볶음밥, 덮밥류가 기본 8,500원 부터 시작하므로 중국집 기준에서 가격은 비싼편이다. 난 부추 해물 짬뽕을 먹었는데 우선 건더기가 가격에 비해 다소 부실하다. 새우 하나에 조개 몇개, 오징어 정도. 면발은 무난하고 가장 중요한 국물맛은 실망.. 너무 기대를 했던 탓일까? 딱히 특별할거 없는 평범한 짬뽕맛으로 깊은 해물맛도 불맛도 없었다. 또 매운맛은 거의 없고 짠맛이 강했는데 내 입맛에 짤 정도면 정말 짠거다. 백짬..
엔비디아 서라운드로 돌려본 포르자 호라이즌4 사무실에서 돌려봤는데 몰입감이 끝내줌.
빕스 바비큐 아일랜드 역대 최악이었던 딸기 홀릭이 지나고 바비큐 아일랜드 신메뉴가 시작됐길래 가봤다. 전에도 나왔던 삼겹살 양념구이와 양념 치킨, 학센정도가 바비큐 메인메뉴인데 폭립을 안넣은게 이해가 안간다. 바비큐 메뉴면 당연히 폭립은 기본으로 넣어야하는거 아닌가? 워낙 최악이었던 딸기 홀릭보다는 그래도 낫지만 여전히 정신 못차린 것 같다. 먹을만한게 너무 없어서 비빔면, 비빔밥에 우동까지 먹어서 배채우고 나왔다. 먹을게 넘쳐나는 요즘 세상에 이정도 음식 차려놓고 3만원 돈을 받으려고하다니.. 빕스도 이제 끝물인 모양이다.
풀무원 얇은피 꽉찬속 김치만두 풀무원에서 새로나온 만두인데 이마트에서 시식해보고 맛있어서 바로 사다가 구워먹었다. 모양이 좀 독특한데 후라이팬에 굽기 좋은 형태가 아니고 두툼하기도해서 태우지않고 안까지 제대로 익히려면 인내심이 필요하다. 이름처럼 피는 얇고 속은 꽉차서 겉보기에도 아주 먹음직스럽고 실제로 맛도 좋다. 개인적으로 김치맛이 너무 강한 김치만두는 좋아하지 않는데 이건 김치맛과 고기맛이 적절히 섞여있어 좋았고 특이한건 깍두기가 들어가서 맛과 식감을 더해준다. 쪄서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은 만두라 다음엔 찐만두로 먹어볼 생각이다.
밀레니엄 서울힐튼 카페395 원래는 랍스터가 먹고 싶어서 바이킹스워프를 노리고 있었는데 워낙 예약하기가 거지 같아서 랍스터 나오는 호텔 뷔페쪽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신라호텔 파크뷰가 일순위였으나.. 문제는 랍스터가 안 나옴. 그래서 탈락. 최종적으로 포시즌스 더마켓키친과 밀레니엄 서울힐튼 카페395중 고민하다 카페395로 결정. 자리 안내받고 앉았는데 일단 천장이 높아서 답답하지 않고 쾌적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통유리 창가 자리라 뷰도 좋았고 금요일 디너였는데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조용하게 먹을 수 있는 것도 좋았다. 주목적이었던 랍스터부터 가져다 먹어봤는데 구이 형태로 꼬리만 나오고, 육질은 연하고 좋았는데 간이 좀 짭짤하다. 그래서인지 바이킹스워프나 라세느처럼 칠리소스가 아닌 크림소스를 준비해놨는데 개인적으로 크림소스..
왕십리 쭈피랑 매운게 생각나서 오랜만에 쭈피랑 방문. 맛은 있는데 역시 양이 좀 아쉽다.
사무실 점심 회식 4월 점심 회식은 배달시켜서 사무실에서 먹기로 결정. 공정한 투표를 통해 선정된 메뉴와 할당된 금액에따라 각각 배달 주문 또는 포장해왔다. 4위 이마트, 3위 푸울파티, 2위 일일향 그리고 1위가 샤이바나였는데.. 전날까지도 멀쩡하던 샤이바나 건대점이 점심 회식 당일날 배달 어플에서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전화도 안받는 비상사태 발생. 할 수 없이 대안을 찾다 선택한곳이 고져스키친이었다. 덕분에 고져스키친 음식을 참 오랜만에 먹게 됐는데 목살 필라프는 여전히 맛있었다. 배달해먹으니 아무래도 가성비는 별로라고 생각되지만 편하게 앉아서 이것저것 먹고 느긋하게 쉬는것도 나쁘지 않았다.
제육볶음, 순두부찌개, 목살구이 최근 집밥 메뉴.
이상복 찰보리빵 쨈이 사줘서 처음 먹어본 찰보리빵. 원래 팥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건 달지 않아서 먹을만했다. 식감이 아주 말랑&촉촉&쫀득함. 단점이라면 한번에 3개 정도는 까먹어야 좀 먹은 느낌이 날정도로 헤프다는 거랄까?
백설 김치전, 해물육교자 둘 다 타서 술안주 망한날.
성수동 명원춘천닭갈비 점심에 쭈꾸미 먹기로 하고 검색해 찾아간 곳으로 생각보다 성수역 근처에 쭈꾸미집이 별로 없었다. 그나마 여기도 상호가 '명원춘천닭갈비'인걸 보면 메인은 닭갈비고 서브로 쭈꾸미도 하는 집으로 보인다. 직장인 타겟 점심 메뉴로 보이는 쭈꾸미양푼으로 주문. 양푼밥이 나오는 대신 쭈꾸미 양은 적은데 가격 생각하면 납득할 수준. 특이점으로는 반찬으로 떡볶이가 나오는데 맛은 없다. 쭈꾸미 양념이 생각보다 꽤 매웠는데 문제는 매운맛만 강하고 단맛이나 짠맛은 거의 안 나서 너무 허전한 맛이었다. 물론 같이 먹었던 동료들 중에는 꽤 괜찮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독도나 쭈꾸쭈꾸등 천호동 쭈꾸미 골목에 익숙한 나로선 만족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맛도 맛이지만 니스칠 끈적끈적한 나무 테이블도 그렇고 별로 다시 가고싶지 않다.
성수동 곰식당 날이 본격적으로 풀리기 전에 다녀온 곰식당. 곰탕은 역시 추울때 먹어야 제맛이라 당분간은 발길이 뜸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