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르다 김선생 한양대점 엔터식스 한양대점 없어지고 나서는 바르다 김선생은 잘 안 먹는데 김밥은 먹고 싶고 나가긴 귀찮아서 한양대점에 배달 주문했다. 예전에 한두번 한양대점에서 먹어본 적이 있는데 영 맛이 없었기 때문에 걱정을 좀 했는데.. 그동안 나아진 게 전혀 없었다. 김밥이 진짜 어떻게하면 이리 맛없을까 싶을 정도인데 일단 밥부터가 맛없고 메인 재료는 엄청 적게 넣고 가격은 또 더럽게 비싸다. 특히 매콤장아찌김밥은 원래 시금치가 들어가는 건데 여긴 시금치 대신 제멋대로 상추를 넣어놨다. 도대체 왜? 장아찌는 거의 안들어있어서 장아찌 맛은 하나도 안 나고 상추랑 당근 씹히는 맛만 난다. 이걸 4천 5백 원 주고 먹었으니 열이 받을 수 밖에.. 참치김밥도 참치 코딱지만큼 넣는 건 마찬가지라 내가 이걸 5천 원 넘게 주고 사 먹..
물고기반찬 물고기반찬 두 번째 주문. 지난번에 삼치구이가 가장 괜찮았기 때문에 이번엔 삼치구이로 한마리하고 생선만 먹기 뭐해서 제육볶음을 시켜봤다. 우선 삼치구이는 이번에도 만족.. 크고 신선하고 맛있었다. 제육은 내 기준이 좀 까다롭기도 하고 생선구이집에 제육을 시키는 것 자체가 사실 모험이었는데, 결과는 실패다. 우선 양념이 너무 고추장맛이 강한 스타일이고 고기도 퍽퍽함을 넘어 딱딱할 정도였다. 거기다 7천 원이란 가격에 비해 양도 적음. 앞으론 그냥 생선구이만 시켜먹기로 했다.
닭가슴살 카레와 새우볶음밥 닭가슴살 카레와 새우볶음밥으로 든든하게 한끼 해결.
이태리 부대찌개 성수점 작년에 성수점 처음 생겼을 때 가서 부대찌개 먹고 완전 별로여서 다신 안 가기로 했었는데, 여긴 부대찌개 말고 부대전골이 진짜라는 얘기를 듣고 다시 한번 가봤다. 보통 부대전골은 국물 거의 없이 자작하게 나오는걸 말하는데 여기 부대전골은 그냥 부대찌개와 다를 바 없는 대신 햄이 훨씬 다양하고 많이 들어있었다. 그러니 부대전골이 진짜라는 얘기가 나올수밖에..(둘이 다른 메뉴라기보단 단순 상위 버전이다) 후랑크 소세지랑 김밥용 햄 같은 게 들어있던 부대찌개보다는 햄 구성이 확실히 좋았고 양도 꽤 넉넉했다. 그리고 간도 엄청 싱거웠던 부대찌개와 달리 적당한 편이었지만 여전히 칼칼하거나 자극적인 맛은 아니었다. 부대찌개보다는 분명 나은 맛과 구성이었지만 9천 원이라는 높은 가격을 생각하면 가성비는 좋다고 할 수..
더 리버사이드 호텔 더 가든키친 아버지 생신에 식사하러 다녀온 더 가든키친 뷔페. 2년 전에 런치로 한번 가보고 두 번째였는데 이번엔 공휴일이어서 그런지 랍스터 집게다리 같은 게 있더라. 하지만 그 외엔 크게 음식 구성 차이는 못 느꼈다. 특히 주중 런치는 예약하면 30% 할인도 되기 때문에 런치 가성비가 아주 좋은 편이다. 주말/공휴일 가격도 호텔 뷔페 치고는 저렴한 편이지만 음식 가짓수가 밀리진 않고 분위기도 최근 리노베이션을 해서 나쁘지 않다. 회, 초밥류가 괜찮고 LA갈비도 베스트 메뉴. 하지만 2년 전에도 그랬지만 중식 쪽은 거의 다 별로다. 10만 원급 호텔 뷔페는 부담스럽고 무스쿠스나 토다이급보다는 나은 곳을 찾는다면 가성비면에서 괜찮은 곳이다.
해즈브로 스타워즈 티타늄 헬멧 다스베이버+스톰트루퍼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해즈브로 폭탄 세일 때 그냥 넘어가긴 아쉬워서 구입한 스타워즈 헬멧 팩. 다스베이더와 스톰트루퍼 헬멧이 들어있는데 다스베이더 헬멧은 프로포션이 좀 별로다. 기대하지도 않았던 헬멧 분리 기믹이 존재하지만 이 때문에 프로포션이 구려진 것으로 보이며, 또한 헬멧을 제외한 부분은 플라스틱 재질이다. 반면 스톰트루퍼 헬멧은 프로포션과 도색, 디테일 모두 준수하고 재질도 전체가 스틸이라 견고하고 묵직하다. 완구 성향이 강한 해즈브로 제품 치고는 디테일이 좋고 폭탄 세일로 가격도 상당히 저렴했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구입이었다.
홍대 몰테일토이 위탁판매 방식의 피규어 거래소인데 베어브릭 전문이었던 개미지옥과는 달리 다양한 종류의 토이들을 볼 수 있다. 특히 건담 관련 물건들이 많아서 개인적으로 기대를 좀 했는데 식완이나 가챠 위주의 자잘한 것들이 대부분이라 딱히 건질만한 건 없었다. 결국 여기서도 베어브릭만 3개 사들고 나옴.
성수동 바베양장 마치 킹스맨이 떠오르는 비밀스러운 회전문부터 인테리어까지 옛날 양장점 컨셉으로 꾸며놓은 바베큐집이다. 메인 메뉴는 숯불 바베큐겠지만 점심 먹으러 간 관계로 덮밥을 먹었다. 덮밥은 닭고기, 생 삼겹살, 살치살 스테이크 3가지가 있고 3가지 다 나오는 특선도 있다. 난 특선을 먹었는데 얇게 썰어서 토치질로 불맛을 입힌 고기 토핑과 달달한 바베큐 소스의 조화가 익숙하면서도 괜찮은 맛이다. 하지만 모든 고기를 수입산을 쓰면서도 13,000원이란 가격은 비싸게 느껴지며 양도 푸짐하게 나오진 않는다. 음식의 맛이나 특색보다는 개성 있는 매장 분위기가 한몫하는 곳이라고 생각.
[베어브릭] 몬치치(11탄), 에이리언(31탄), 볼테스V(38탄) 신사동 개미지옥에서 영입해온 베어브릭 3종. 볼테스V는 웬만하면 뽑으려고했는데 너무 안나와서 모셔왔다. 콤바트라V랑 같이 놓으니 완전 멋짐. 이런게 된 이상 다이탄3랑 점보트3도 내주면 좋겠다.
콩카페 연남점 베트남에서 유명한 콩카페의 국내 1호점이 연남동에 있다길래 가봤다.(툭툭누들타이 바로 근처임) 온통 국방색과 빈티지한 소품들로 꾸며놓은 것이 독특했는데 기껏 가서 테이크아웃 하긴 아까워서 줄 서서 매장에서 먹었다.(하지만 커피숍에 오래 앉아있는 스타일이 아니라 금방 테이크아웃 용기에 옮겨 들고나감) 대표 메뉴인 코코넛 스무디 커피와 사이공 연유 커피를 골랐는데 스타벅스 톨 사이즈 정도 양에 기본 5천 원 이상이니 가격은 좀 나간다. 좀 느끼하고 물리는 감이 있어서 코코넛 가미된걸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코코넛 스무디 커피는 코코넛 맛이 과하지 않아서 생각보다 괜찮았다. 사이공 연유 커피도 사실 특별할 건 없는 예상 가능한 연유 커피 맛이었는데 커피의 진한 맛과 연유의 단 맛의 밸런스가 좋아서 맛있었..
The Head and the Heart - Living Mirage (2019) 올해 발매된 머리와 가슴의 4번째 정규 앨범으로 요즘 자주 듣고 있는 음반이다. 전작들만큼의 명곡은 없는 것 같지만 여전히 듣고 있으면 힐링되는 포크 사운드를 들려준다.
Gert Taberner - Fallen (2016) 읽기도 어려운 독일 싱어송라이터 거트 타베르네르의 데뷔 EP. Fallen은 제법 알려진 곡으로 요즘 같은 날씨에 듣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