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posts

햄찌와베찌 뚝섬점 처음 11시 30분에 갔다가 만석에 웨이팅까지 있어서 실패하고 며칠 뒤 아예 늦게 1시에 갔더니 자리가 있었다. 역시 이 동네는 1시에 나가야 편하게 밥을 먹을 수 있나 보다. 메뉴는 상호처럼 햄찌개와 베이컨찌개로 나뉘는데 직접 훈연한 베이컨이 들어간 베이컨찌개가 시그니처라고 볼 수 있겠다. 우리 테이블은 3명이었는데 햄찌개(9,000원) 1인에 베이컨찌개(10,000원) 2인 + 라면 사리(1,000원)까지 해서 일인당 1만 원에 맞춰 주문했다. 요즘 부대찌개집 추세가 라면 사리는 무한 리필이 가능하거나 적어도 기본으로 1개는 넣어주는 편인데 여긴 기본 제공도 없고 개당 1천 원씩 받는 게 아쉬웠다. 그렇다고 부대찌개 가격이 싼 것도 아니고... 또 버터도 인당 1개씩 주는 게 아니라 3명한테 2개를 ..
성수동 자금성 이사한 사무실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집인데 이사 당일은 휴무여서 못 가고 지난주에 처음 다녀왔다. 외관이나 내부 분위기는 평범한 동네 중국집이고 짜장면 6,000원, 짬뽕 7,500원으로 최근 미친 물가에 비하면 비교적 저렴한 편이나 삼선과의 가격 차이가 너무 큰 점은 아쉬웠다.(삼선짜장 10,000원, 삼선짬뽕 11,000원) 난 간짜장을 먹었는데 무늬만 간짜장인 가짜는 아니지만 간짜장 특유의 빡빡한 맛이 없는, 제대로 된 간짜장은 아니었다. 짬뽕은 국물만 한 숟갈 맛봤는데 무난했고 탕수육도 평균적인 수준은 됐다. 특별함은 없지만 적어도 이삿날 갔던 왕짜장처럼 고기 잡내는 나지 않았기 때문에 가끔 중국집 생각날 때 갈만할 것 같다.
성수동 미락바지락칼국수 로컬 맛집으로 유명하다는 미락바지락칼국수에 가봤다. 사무실 이사 후 일주일 동안 뚝섬역에서 점심 먹으면서 깨달은 건 1시쯤 가야 식당들에 자리가 있다는 거다.(별 것도 없어 보이는 식당들도 12시 전후엔 꽉꽉 찬다.) 여기도 웨이팅이 기본이라고 해서 1시에 나갔더니 기다리지 않고 들어갈 수 있었다. 닭칼국수랑 닭곰탕도 팔고 있지만 대표메뉴인 바지락칼국수를 먹었다. 바지락도 작지만 많이 들었고 칼국수 양도 넉넉하고 국물은 진하기보다는 깔끔하고 개운한 맛이다. 김치는 별로 맵진 않고 짜고 젓갈맛이 강해서 내가 선호하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맛있긴 하지만 이 추운 겨울에 줄 서가면서 먹어야 할 정도까진 아니다.
서래왕차돌 뚝섬역점 차돌박이 전문점에서 직장인들 상대로 점심 메뉴를 파는데 매장 앞에 내놓은 짬뽕 수제비 사진에 혹해서 가봤다. 간판에는 상호가 왕차돌이라고 적혀있고 메뉴판에는 일차돌이라고 되어있는 걸 보면 최근에 이름을 바꾼 모양이다. 차돌 짬뽕수제비는 일단 차돌은 거의 없고 내용물도 배너 사진과 달리 많이 부실하다. 사진 밑에 '위 사진은 연출된 이미지로 실물과 매우 다를 수 있습니다.'라고 쓰는 것이 좋겠다. 맛은 딱 라면 스프맛인데 굳이 짬뽕이라고 우긴다면 '짬뽕 라면 스프맛'까지는 인정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짬뽕 수제비라는 이름에서 상상하던 맛과는 전혀 다른 맛이지만 워낙 라면을 좋아하다 보니 어찌 되었건 맛 자체는 먹을만했다. 하지만 9천 원 주고 또 먹을 거냐고 묻는다면 NO.
한스 케익 발로나 초코 조그만 게 뭐 이리 비싸나 했는데 맛있긴 맛있다. 달지 않고 초코맛이 진해서 커피와 먹기 딱 좋았다.
저스트 텐동 성수점 사무실 이삿날 짜장면을 먹긴 했지만 이사 후 첫 출근일의 공식적인 점심은 저스트 텐동으로 정했다. 새로운 곳, 새로운 식당이라 그런지 평소 잘 안 나가던 동료들까지 대거 합류해 총 8명이 되었다. 8명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이미 불길함이 느껴졌는데 역시나 매장도 작고 4인 테이블 딱 하나만 남아있었다.(먹고 나갈 때 웨이팅이 있었으니 이것도 운이 좋은 거였다) 할 수 없이 가위바위보로 4명만 들어가고 나머지 4명은 다른 곳을 찾기로 했는데, 다행히 4명 안에 들어서 먹을 수 있었다. 메뉴는 기본 텐동인 저스트 텐동을 골랐는데 가장 저렴한 텐동임에도 11,900원으로 가격은 비싼 편이다. 예전 성수역 사무실에 있을 때 종종 가던 텐동식당의 기본 텐동과 비슷한 구성(새우 2마리 + 기본채소)인데 저스트 텐..
뚝섬역 왕짜장 사무실 이삿날 짜장면 먹으려고 중국집을 찾아봤는데 여기가 이날 문 연 중국집 중 가장 가까웠다. 그냥 짜장면이 6천 원, 간짜장 7천 원, 삼선간짜장도 8천 원으로 요즘 미친 물가에 비하면 가격이 꽤 저렴하다. 탕수육도 소짜가 1.2만 원으로 싼데 비해 둘이 식사에 곁들여 먹기 충분한 양이 나온다. 기본 부먹으로 나오고 튀김 상태나 소스 등은 무난했는데 문제는 고기에서 냄새가 났다. 못 먹을 만큼 심한 건 아니지만 돼지고기 잡내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바로 느낄 정도였는데, 더 심각한 건 짜장면에 든 고기에서도 냄새가 났다는 거다. 사실 탕수육은 이 정도 냄새나는 집이 꽤 많지만 짜장면 고기에서까지 냄새나는 경우는 어지간하면 잘 없기 때문에 실망스러웠다. 냄새나는 고기를 제외하면 짜장맛 자체는 무난하니 나쁘..
콩불 대패 앞다리살로 콩불 만들어 술안주 하기. 귀찮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오봉집 서대문역점 연안식당 있던 자리에 몇 달 전 새로 오픈한 오봉집에서 낙지볶음을 먹어봤다. 일단 낙지가 제법 크고 질기지 않아서 좋았는데 같이 들어간 양배추가 덜 익어서 좀 뻣뻣하고 심지 부분이 많아서 먹기 불편했다. 양념은 '직화' 낙지볶음에서 흔히 맛볼 수 있는 목초액의 인위적인 불맛이 나지 않아서 좋았지만 단맛이 좀 과한 것이 아쉬웠다. 쟁반막국수도 일반적인 막국수 양념과는 달랐는데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맛이라 생각보다 괜찮았다. 네이버 블로그에 있는 리뷰들이 죄다 광고글이라 미심쩍었는데 낙지볶음 좋아한다면 한 번쯤 가볼 만하다.
Bubble Tea and Cigarettes - There's Nothing But Pleasure (2022) 처음 목소리를 듣고 '한국 인디'스러운 느낌이 든다면 절반은 맞았다. 버블티 앤 시가렛츠는 뉴욕 인디씬에서 활동 중인 한국계 미국인 캣과 앤디로 구성된 드림팝 듀오로, 이 앨범은 그동안 발매한 5곡의 싱글에 신곡 3곡을 더한 이들의 첫 정규 앨범이다. 베드룸 팝, 드림 팝, 레트로, 노스탤지어 등의 단어들로 설명 가능한 범주 내에 있는 음악이지만 자신들만의 색채가 있고, 무엇보다 매우 듣기 좋고 편안하다. 잘 돼서 국내에서 공연하는 날이 오길. ps. 이름에서 Cigarettes After Sex가 떠오른다면 기분탓이고 단지 버블티와 담배를 좋아해서 지었다고 함.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 (Remastered)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을 플레이 타임 47시간 만에 마쳤다. 용과 같이 시리즈와 세계관을 공유하지만 직접적인 연관은 없는 스탠드 얼론 시퀄로, 익숙함(세계관, 미니 게임)과 신선함(등장인물, 시스템)의 밸런스를 잘 맞췄다. 야쿠자 대신 변호사 출신 사설탐정이 주인공이라 용과 같이 시리즈와는 여러모로 다른 색깔을 느낄 수 있고 느리지만 묵직하고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는 잘 만든 일드 한 시즌을 본 것 같은 만족감을 준다. 물론 악명 높은 '케이힌 동맹'이나 '미행' 시스템 등 지루하고 반복적이면서도 반 강제적인 콘텐츠들도 있지만 견딜만한 수준이다. 이제 23년 2월에 발매될 용과 같이 유신! 극을 기대 중이다.
라면왕 김통깨, 틈새라면 텐션업, 미식 장인라면(얼큰한맛) 라면왕 김통깨 건면 특성상 조미유가 들어간 것 같은데 기름기 없앤다고 기껏 건면 써놓고 거기에 조미유를 넣으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조삼모사도 아니고.. 맛은 딱히 특별한 점 없이 평범한 국물에 김+통깨 토핑이 가미된 맛이다. 틈새라면 텐션업 기존 틈새라면에 김, 계란, 튀김 구성의 토핑스프가 추가된 버전이다. 토핑스프 때문에 틈새라면 특유의 쏘는듯한 매운맛이 약간 중화된 맛인데 내 입에는 틈새라면의 개성만 가리는 애매한 제품이라고 느껴졌다. 텐션업보단 텐션다운이 더 어울리는 맛이다. The미식 장인라면 하림에서 야심 차게 라면 시장에 도전한 제품인데, 다른 거 다 떠나서 가격이 정신 나갔다. 고오급 전략으로 건면과 액상스프를 사용하고 건더기도 푸짐하게 들었지만 그래 봤자 인스턴트 라면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