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posts

월드 오브 사이버펑크 2077 : 공식 설정집 예약 구매했던 사이버펑크 2077 설정집이 어제 도착했다. 이런 묵직한 아트북의 경우 택배로 받으면 모서리가 찍혀오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깨끗한 상태로 왔다. 탄탄한 하드커버에 종이가 두껍고 질이 좋아서 페이지수에 비해 두툼하고 무게도 꽤 나간다. 전체적으로 훑어봤는데 나이트 시티 인콰이어러라는 게임 내 가상의 매체를 통해 사이버펑크 세계관 및 각종 설정에 대한 설명을 기사 형식으로 담고 있어서, 단순 백과사전식으로 나열하는 아트북, 설정집들보다 확실히 '읽는 재미'가 있다. 텍스트와 이미지의 비율도 적당하고 편집도 마음에 든다. 아쉬운 점으로는 표지 디자인이 그냥 일러스트 4 장을 붙여놓은 형태라 별로 멋지지가 않다. 설정집 전용으로 따로 한 장 사용하거나 차라리 로고만 넣어서 심플하..
빕스 어린이대공원점 벌써 갔다 온 지 한 달 가까이 됐는데, 7월 초에 골든립 신메뉴 나왔다고 해서 다녀왔었다. 이번에도 테이스트업 매장인 어린이대공원점으로 갔는데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이었다. 입장할 때 QR코드 및 열 측정은 물론이고 샐러드바 이용 시 마스크와 일회용 장갑까지 끼도록 하는 등 나름대로 철저히 관리 중인 것 같았다. 근데 이번 골드립 신메뉴가 폭립이랑 슈림프 플래터, 감바스 등인데 이거 전부 다 어린이대공원점에는 신메뉴 나오기 전부터 있던 메뉴들이다. 물론 폭립은 기존과 다르게 한번 튀겨 나오고 소스도 추가돼서 맛있긴 한데, 어쨌건 메뉴가 90% 이상 똑같아서 신메뉴의 느낌을 전혀 받을 수가 없었다.(같은 메뉴만 세 번 먹었으니..) 빕스를 너무 자주 갔나 싶기도 하고.. 테이스트업 매장 메뉴까지 싹 바뀌기..
집밥 컬렉션2 최근 집밥 컬렉션 우리집 버전.
집밥 컬렉션 최근 쨈네서 해먹은 것들.
부대찌개(feat. 배민마트) 배민마트에서 고추장, 소시지, 스팸, 사골육수, 사리면, 대파 주문해서 부대찌개 만들어 먹었다. 물건도 다양하고 할인도 자주 하고 채소 같은 것도 소포장으로 파는 데다 한 시간 내에 받아볼 수 있어서 요즘 배민마트를 애용 중이다.
원조부안집 서대문점 서대문역 근처 탐방하다 발견한 곳으로 처음 보는 브랜드였는데, 찾아보니 작년에 론칭한 가맹점 20여 곳 정도 되는 신생 프랜차이즈라고 한다. 일단 여기가 인상적이었던 건 가격인데, 요즘 고깃집들이 기본으로 삼겹살, 목살 1인분에 14,000원부터 시작해서 16,000원, 17,000원까지 받는 곳도 있는데 여긴 1인분에 12,000원이다. 사실 그래서 고기질이 좀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고기 나온 거 보니 엄청 좋아 보이는 것 까진 아니지만 충분히 좋아 보였다. 그리고 불판 그릴이 얇아서 불에 직접 닿는 면적이 넓은 스타일인 것도 마음에 들었다. 2/3 정도까지는 직원이 굽고 잘라주는데, 반듯하게 자르지 않고 뭉텅뭉텅하게 잘라주는 스타일이라 추가로 가위질을 좀 해야 했다. 고기 맛은 최상급..
이케아 카페레프 귀리비스킷 막 주워 먹어도 줄지 않는 600g 대용량에 바삭하고 달달한 맛에 손이 멈추질 않는다. 가운데 초콜릿 들어간 거랑 안 들어간 게 있는데 초콜릿 들어간 게 훨씬 맛있다. 단맛이 강해서 커피랑 같이 먹으면 정말 꿀맛임.
엽기떡볶이 종각점 쨈 이사 가서 그 동네 엽떡을 지점별로 한 번씩 먹어보고 제일 나은 곳을 찾을 계획을 하고, 첫 번째로 종각점에 주문해봤다. 언제나처럼 엽기오뎅 덜 매운맛으로 했는데 맛은 별다른 특이점이 없었고, 국물이 좀 많은 편이었고 양이 다른 지점보다 적은 것 같았다. 원래 엽기오뎅 시키면 둘이서 다 못 먹고 항상 남겼었는데(주로 떡이 남음), 처음으로 둘이서 다 먹었다. 양을 재본 건 아니라 증거는 없지만 평상시보다 딱히 더 굶주린 상태는 아니었기 때문에 양이 적다고 판단된다. 하지만 불만은 아닌 것이 다른 지점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을 뿐이지 모자란 건 아니었다. 남아서 처리 귀찮은 음식물 쓰레기 나오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 그리고 또 하나 특이한 것이 양배추가 엄청 많이 들어..
고기리 돌담집 용인 고기리에 있는 백숙 전문점이다. 일단 고기 나오기 전에 먹으려고 파전부터 한 장 달라고 했는데 밀가루 많고 두꺼워서 별로 맛은 없고 배만 부르더라. 오리고기를 구이로는 잘 먹는 편이지만 오리백숙이나 탕은 별로 안 좋아해서 토종닭백숙으로 주문하려고 했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오리 먹다 닭 먹으면 맛없다고 무조건 오리로 먹으라 그래서 오리로스에 오리백숙으로 시켰다. 오리로스는 무난했고 오리 백숙은 역시나 살들이 산산조각 나서 먹기에 별로였지만 국물은 괜찮았다. 원래는 여기 능이 오리백숙이 맛있다고 해서 능이로 주문하려고 했던 건데, 주문을 잘못해서 한방 오리백숙으로 먹게 된 게 아쉽다.
일일향 성수점 1인당 35,000원 짜리 점심코스 메뉴인데 음식들이 전체적으로 너무 짜고 맛도 그냥그랬다. 얻어 먹었으니 망정이지..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 *스포일러성 스크린샷 포함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이하 오더의 몰락)을 플레이타임 22시간 만에 마쳤다.(난이도는 노말에 해당하는 제다이 기사) 매니아까지는 아니지만 스타워즈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스타워즈 세계관의 게임에서 제다이(비록 정식 기사는 아닌 파다완이지만)를 조종하며 라이트세이버를 휘두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게임을 플레이할 이유는 충분했다. 하지만 스타워즈와 제다이, 그리고 라이트세이버를 내려놓고 게임성만 따져보자면 내 취향에 맞지 않거나 아쉬운 부분이 많은 작품이다. 잘 알려졌다시피 언차티드나 툼 레이더 같은 플랫포머 액션 어드벤처에 다크소울, 세키로 등의 시스템을 라이트 하게 가미한 구성인데, 전투는 그래도 꽤 괜찮다. 보스급 적들은 몇 가지 패턴이 있어서 한 두번씩 죽으면서 익..
심플로트 버팔로 스틱스 시즈닝이 꽤 매콤하고 맛도 괜찮긴 한데 생각만큼 바삭하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