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posts

부산역 영동 밀면 BIC 참여로 부산 도착해서 점심 먹으러 찾아간 영동 밀면. 사전에 알아본 바로는 부산역 주변에선 초량 밀면이 가장 유명하지만 거의 다 뜨내기 관광객들이고 부산 사람들은 영동 밀면을 더 선호한다고 해서 여기로 간 거다. 메뉴는 물밀면, 비빔밀면과 왕만두가 전부. 밀면 사이즈는 대, 소 두 가지고 천원 차이 난다. 밀면만 먹으면 속이 좀 허할 것 같아서 밀면 소짜에 왕만두로 주문함. 근데 소짜 면 양이 생각보다 너무 적어서 대짜 시킬 걸 하고 좀 후회했다.. 몇 젓가락 안됨. 비빔밀면은 양념 맛인데 양념이 맵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그렇다고 새콤하지도 않고.. 그냥 좀 단맛이 비교적 도드라질 뿐 딱히 특별한 맛은 없었다. 자극적이고 강한 맛을 바랐던 내 입엔 굉장히 심심하고 좋게 말하면 담백한 맛의 밀면이었..
성수동 웨이하이 점심 먹으러 웨이하이 방문. 지난번에 재료 떨어졌다고 해서 못 먹었던 유린기를 이번엔 먹어봤다. '미니'라고는 하지만 양이 정말 적었고 맛도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했다. 튀기긴 잘 튀겼는데 소스가 좀 아쉬웠음.. 유린기보다는 지난번 먹은 깐풍기가 더 나았다. 다음에 가게되면 목화솜 탕수육을 먹어봐야겠다.
신선설농탕 포장 신선설농탕 포장으로 사온건데 엄마가 소면 삶아줄까? 하시길래 좋죠~ 했더니 왕창 넣어버려서 설렁탕면이 돼버렸다..
PS4 원목 타이틀 수납장 가급적 플스 게임들은 다운로드로 사고 있는데 이런저런 이유들로 타이틀이 하나둘씩 생기게 됐다. 결국 정리할만한 수납장을 하나 사기로 했는데 생각보다 이런 개방형 게임 타이틀 수납장이 많지 않았다. 이 제품과 거의 똑같이 생겼는데 대나무 재질로 색이 진한 갈색인 것과 검은 플라스틱 재질로 된 제품 정도가 전부라 그나마 이게 가장 나았다. 제품을 받아보니 표면 마감이 별로 좋지 않고 색도 별로고 강렬한 MADE IN CHINA도 마음에 안 들어서 조만간 날 잡아서 페인팅을 할 생각이다. 그래도 일단 굴러다니던 게임 타이틀들이 정리가 되니 그건 좋다. 하지만 게임 꽂아놓고나니 남은 빈자리도 채우고 싶은 욕구가 생김..
팔도 왕짬뽕 팔도에서 이미 불짬뽕이 있는데도 왕짬뽕이라는 신형 짬뽕 라면을 내놨길래 뭔가 싶었는데 불짬뽕을 리뉴얼한 거였다. 이연복과는 계약이 끝났는지 포장지에서 사라졌고 맛은 불짬뽕과 비슷하면서도 꽤 달라졌다. 가장 큰 차이점은 강하다 못해 호불호가 갈릴정도였던 불짬뽕의 강한 불맛(을 내던 조미유)이 많이 약해지고 좀 더 무난한 '짬뽕'스러운 맛이 됐다. 불짬뽕 맛이 너무 자극적이라 물린다는 피드백이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 점 때문에 짬뽕 라면들 중 불짬뽕을 가장 좋아했던 거라 아쉽다. 이렇게 개성을 잃어버린 평범한 짬뽕 라면이 되어버린 이상 진짬뽕 보다도 못해졌다고 생각됨.. 물론 불짬뽕의 불맛 조미유 향이 강해서 별로였던 사람이라면 오히려 괜찮을 수도 있다.
Of Monsters and Men - Fever Dream (2019) Alligator Róróró Wild Roses Stuck In Gravity 무려 4년 만에 오브 몬스터스 앤 맨의 정규 앨범이 나왔다. 이번이 세 번째 앨범인데 기분 탓일지도 모르겠지만 1, 2집 때보다는 특유의 북유럽 감성(?)이 좀 옅어진 느낌이 없잖아 있다.(그동안 미국물을 너무 먹었나..)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난나와 라그나의 목소리는 여전히 청아함과 따스함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준다. 현재 빌보드 락 송 차트에도 올라가있는 Alligator를 첫 싱글로 미는 것 같은데, 사실 이런 요즘 미국 트렌드를 따른 스타일보다는 Róróró나 Wild Roses, Stuck In Gravity 같은 곡이 더 좋다.
[레고] 71024 - 디즈니 미니피규어 시리즈2 칩과 데일 밥 먹고 소화시킬 겸 이마트 완구 코너 구경하다 보니 디즈니 미피2 두 박스를 오픈해놨길래 오랜만에 뽑아봤다. 칩과 데일 말고는 딱히 마음에 드는 게 없어서 조물딱 신공으로 둘을 찾기 시작했는데 인기 모델이 아닌지 생각보다 금방 찾아냈다. 데일의 빨간 코나 이빨 모양의 차이 등 특징을 잘 살려서 귀엽게 나온 듯.
막내표 요리 모음 최근 막내 작품들. 일식, 양식, 중식을 넘나들고 있다. 이러다 회사 때려치우고 식당 차리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
킬바사 소시지 유튜버들 먹방 재료로 유명하다는 킬바사 소시지를 먹어봤다. 두툼한 외관부터 먹음직스럽고 식감이 탱글+쫀득하다. 육즙이 있어서 빡빡하지 않고 레드페퍼와 겨자씨가 들어있어 살짝 매콤한 맛이 나는 것도 좋았다. 하지만 뭐 엄청나게 맛있거나 다른 소시지들과 완전히 차별화된 그런 맛까진 아니므로 오버는 금물.
세븐스프링스 블랙 광화문점 한때 웰빙 컨셉으로 잘 나가던 세븐스프링스도 뷔페 인기가 식으면서 이제 매장이 5개밖에 안 남았다. 마지막으로 갔던 코엑스점이 없어진 뒤로 몇 년 만에 다시 가보게 됐다. 광화문점으로 갔는데 여기만 세븐스프링스 블랙이라고 이름이 달랐는데 상위 브랜드라고 하기엔 다른 지점과 가격 차이도 별로 안 나서 그냥 컨셉이 다른 건가 싶다. 매장 위치가 별로 좋지 않았는데 광화문역에서 데모하는 태극기 부대를 뚫고 5분 정도 걸어가야 한다. 식사 시간을 피해서 가긴 했지만 넓은 매장에 비해 사람이 거의 없어서 조용함을 넘어 고요함 속에서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시간제한이나 나가라고 눈치 주는 일 없으니 밥 먹고 느긋하게 얘기할 사람들에겐 좋을 듯. 음식 가짓수는 그리 많지 않았고 샐러드 특화라고 하기엔 샐러드도 엄청 ..
[로봇혼] 건담 ver. A.N.I.M.E 원래 로봇혼은 구입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반다이몰에서 거의 반값 수준으로 떨이하는 바람에 질러버렸다. 애니메이션에 가까운 프로포션과 장면 재현을 위한 가동성에 중점을 둔 A.N.I.M.E 버전이지만 첫 번째 제품인 퍼스트 건담엔 원작과 다른 불필요한 디테일들이 꽤 들어가 있는 것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도 프로포션은 꽤 괜찮고 컬러링도 애니메이션 느낌에 충실하다. 프라모델에 비해 완성품의 장점인 이펙트 파츠 등 풍성한 루즈도 가지고 놀기엔 제격. 문제는 퍼스트 건담을 영입한 이상 샤아 자쿠2 정도는 구해서 짝을 맞춰주고 싶은데 정가 주고 사기엔 로봇혼 가격이 너무 정신 나간 상태라는 것..
올반 명란 군만두 예전 짬뽕 군만두처럼 올반 매장에 나오는 명란 군만두의 냉동 제품 버전. 명란+마요네즈가 들어있어서 맛이 달큰, 고소 하다. 일반적인 만두 맛과는 달라서 처음엔 꽤 독특하고 맛있는데 생각보다 금방 느끼해지고 물린다. 주력 만두로는 무리가 있어 보이고 가끔 별미로는 나쁘지 않을 듯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