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샤이바나 광화문점 샤이바나 광화문점은 처음 가봤는데 그동안 갔던 코엑스점이나 동대문DDP점, 용산아이파크몰점, 건대점보다 메뉴가 더 다양하고 가격은 좀 더 비쌌다. 특히 켄터키 치킨 샐러드는 위 다른 지점들보다 무려 4,000원이나 더 비쌈. 그래서 기왕이면 다른 지점들에 없는 메뉴를 먹어보기로하고 캣피쉬 프라이즈와 토마토 비프스튜를 골랐다.(치킨 샐러드는 워낙 좋아하는 거라 중복 메뉴지만 시킴) 또 한가지 계산 방식도 선불인 위 지점들과 달리 테이블에서 주문하고 후불로 계산한다. 캣피쉬 프라이즈는 쉽게 말해 피시 앤 칩스의 미국 버전인데 살도 꽤 두툼하고 부드러워서 괜찮았다. 다만 역시 튀김이라서 반 정도 먹으니 물림. 홈스타일 토마토 비프스튜는 기대했던만큼 칠리나 토마토 맛이 진하게 나지 않아서 좀 아쉬웠다. 그래도 ..
신전떡볶이 행당점 신전떡볶이도 오랜만이고 행당점에선 처음 주문해봤다. 떡볶이 국물은 맛있는데 떡은 양념이 잘 배지도 않고 맛도 별로여서 많이 남김. 튀김은 오뎅튀김빼곤 다 맛있었다. 신전떡볶이 오뎅튀김은 다른 곳보다 질기고 맛이 없음.
성수동 달아래면 지난번 방문 이후로 안 가려고 했는데 사무실 내고구마님께서 가고 싶다고 해서 약 3달 만에 가게 됐다. 여름 계절 메뉴인지 전엔 없던 와사비 냉라면이 새로 생겼다. 난 탄탄면으로 주문하고 냉라면은 한 젓가락 얻어먹었는데 그냥 냉모밀 맛이다. 냉모밀에 면만 소바 대신 라면용 생면을 넣은 건데 차가운 국물에 어울리는 면이 아니라 식감이 소바보단 못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국물이 많이 짰음. 탄탄면은 원래도 양이 적었는데 지난번 먹었을 때보다 국물까지 더 적어진 것 같았다. 그나마 밥이 무료로 제공돼서 밥 말아먹는 걸로 모자란 양을 채우는 곳인데 이날은 밥도 다 떨어지고 없었다. 밥 나오는데 시간 걸린다고 해서 그냥 나옴. 전에는 선택의 폭이 좁았지만 지금은 이걸 8,000원 주고 먹을 바에야 근처에 생긴 시타..
고기 파티 오랜만에 집에서 고기 파티.
성수동 백정돈공장 원래 가기로 했던 토라식당이 만석이라 숲속식사로 갔더니 거기도 만석이어서 어디갈지 고민하다 못 보던 고깃집을 발견했다. 새로 오픈했나 했더니 원래 뚝섬역 쪽에 있던 집인데 최근에 성수역 근처로 이전했다고 한다. 점심시간인데도 손님이 하나도 없는 게 좀 불안했지만 딱히 갈 데도 없으니 먹어보기도 하고 점심 메뉴인 불백(두루치기) 주문함. 주방에서 다 조리해 나오는데 지글지글 끓는 상태로 나오는 게 마음에 들었다. 7천 원짜리 제육도 많기 때문에 8천 원인 가격이 싸진 않지만 고기양은 생각보다 넉넉하게 나온다. 하지만 반찬이 점심 불백 메뉴라고 하기엔 너무 부실하게 나온다.(김치랑 양파 절임이 전부)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런 볶음류에 콩나물 들어가는 걸 싫어하는데 여긴 콩나물이 들어가고 고기질은 나쁘지 않아 ..
성수동 나나센 매운 라멘 먹으러 거의 일 년 만에 갔는데 작년보다 500원 오름. 맛은 여전히 괜찮았다. 이날 느낀건데 그릇이랑 숟가락까지는 일식 스타일로 맞춤인데 젓가락이 일반 업소용 스테인리스라 좀 깨 보였다.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이런 식기 등의 디테일에 좀 더 신경 쓴다면 라멘 전문점 느낌에 플러스가 될거라 생각함.
해물볶음우동+김밥 막내표 해물볶음우동과 엄마표 김밥의 환상의 콜라보레이션. 그런데 국물은 없나요?
성수동 내풀로 내풀로 두 번째 방문. 지난번에 안 먹어본 걸로 먹어봤다. 먼저 명란크림 파스타는 소스도 진한 편이고 명란 맛이 확실히 나서 좋았는데 짰다. 짜게 먹는편인 내 입에도 짭짤했으니 꽤 짠 거다. 꽃게 로제 파스타는 꽃게 한 마리와 새우, 홍합이 들어있는데 꽃게나 해산물 풍미가 진하게 나진 않는다. 그리고 로제 소스가 내 기준에는 너무 토마토 맛이 강해서 내가 좋아하는 로제 맛은 아니었다. 아란치니는 쉽게 말해 주먹밥 튀긴 거라고 보면 되는데 호기심에 한 번쯤 먹어볼만한 정도.
로운 샤브샤브 청량리점 가까워서 로운 샤브샤브는 청량리점을 주로 가는데 사람 많아서 항상 웨이팅 있고 매장 컨디션도 그리 쾌적하지 않고 결정적으로 고기를 너무 조금씩 담아주는 문제가 있다. 샐러드바 음식이 또 바뀌었는데 그럭저럭 먹을만했고 새로 생긴 얼큰 새우탕 육수는 별로다.(안 얼큰하고 짬)
성수동 미즈라 성수동에 괜찮은 이자카야가 몇 군데 있는데 그중 하나인 미즈라로 2차를 갔다. 여긴 요리도 맛있고 다 좋은데 매장이 작아서 자리 없을 때가 많다. 이 날은 운 좋게 빈자리가 있었음. 매번 꼬치나 나베, 사시미 같은 것만 먹다가 이번엔 안 먹어본 걸 먹어보자고 해서 카니 미소, 모모아게, 규 시이아게를 주문. 카니 미소는 대게 내장을 오이랑 김에 싸 먹는 건데 내 취향은 아니었다. 원래 내장류를 안 먹지만 맛이 궁금해서 두 개 싸 먹었는데 못 먹을 정돈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비린맛이라 별로였다. 다음으로 주문한 모모아게는 '된장에 숙성된 닭고기를 가지와 함께 튀겨낸 요리'라고 하는데 완자처럼 다진 닭고기에 가지를 같이 튀긴 건데 가지를 별로 안 좋아하지만 튀겨놓으니 특유의 물컹거리는 식감이 없어서 괜찮았다...
성수동 전통숯불꼼장어 소갈비살구이 성수역 3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곳인데 성수동에서 20년 된 유명한 집이란다. 사무실 바로 옆이기도 하고 퇴근할 때마다 보면 항상 밖에까지 사람이 꽉 차 있어서 호기심에 몇 번 가보려고 했으나 매번 자리 없어서 실패함. 그러다 얼마전에 작정하고 칼퇴하고 갔더니 겨우 안쪽에 한 자리 있어서 먹게 됐다. 좁고 불편해서 싫어하는 깡통 테이블이라 빨리 배 채우고 2차를 가야겠다고 생각하며 갈비살 3인분을 주문했다. 사람 많고 굉장히 바쁜 와중에도 중간중간 나타나서 능숙하게 고기를 뒤집어주는 사장님의 모습에서 역시 하루 이틀 장사한 게 아니란 것이 느껴졌다. 좀 웃겼던 건 중간에 석쇠가 시커메져서 갈아달라고 했더니 사장님이 하는 말이 석쇠 시커메져도 고기만 안 타면 된다고 그냥 먹으란다. 그래도 갈아달라고 해서..
사무실 배달 회식 사무실 배달로 진행됐던 6월 점심 회식. 좋은 세상이다. 배달 안되는게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