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반타이 배달 지난번에 처음 가보고 만족스러웠던 반타이가 쿠팡이츠에 입점한 걸 발견해서 반가운 마음에 주문해봤다. 어플엔 상호가 '반타이 EXPRESS'로 되어있고 메뉴 구성도 매장과 조금 달랐지만 15년 경력 태국 현지 셰프~ 가 들어가는 소개글이나 위치를 보면 같은 곳이 맞다. 그리고 또 한가지 중요한 차이가 매장보다 배달 가격이 대부분 4~5천 원씩 저렴했다. 매장하고 가격 차이가 너무 나서 맛에도 차이가 있는 거 아닌지 오히려 걱정이 좀 들었는데, 먹어본 결과 기우였다. 팟타이도 괜찮았지만 매장에서 먹었을 때도 감탄했던 볶음밥이 진짜 맛있다. 배달하는 동안 습기도 차고 했을 텐데 어떻게 이렇게 맛있을 수가 있는지 놀라울 따름. 다음부턴 볶음밥만 두개씩 시켜 먹을 생각이다.
아웃백 서대문점 코로나 때문에 주말에도 배달만 시켜 먹는 게 지겨워서 가까운 아웃백이라도 오랜만에 나가서 먹기로 했다. 오후 2시쯤 갔는데 사람 꽉 차서 웨이팅 10분 정도 있었고 포장하러 오는 사람들도 많아서 북적북적했다. 이런 거 보면 장사 잘 되는 곳은 코로나고 뭐고 전혀 지장 없구나 싶다. 이번에도 거의 고정 메뉴인 치킨텐더 샐러드, 카카두 김치 그릴러, 오지치즈 후라이즈를 주문했는데, 오지치즈 후라이즈에 치즈가 정말 역대급으로 많았다. 직원이 실수로 치즈통을 엎은 게 아닐까 의심될 정도였는데 어쨌건 덕분에 맛있게 먹었다. 치킨텐더 샐러드는 평소대로였고, 문제는 카카두 김치 그릴러가 이상했다. 카카두 김치 그릴러는 원래 달궈진 주물팬에 나오는데 이날은 일반 용기에 나오고 기존엔 없던 루꼴라가 얹어 있었다. 주물팬..
마늘빵 갓 구워낸 따끈한 마늘빵에 예가체프 에스프레소 3샷!
감바스 알 아히요 지난 크리스마스에 해먹은 감바스와 기타 등등.
정분식 오랜만에 정분식 풀코스.
풀무원 얇은피꽉찬교자 풀무원에서 얇은피꽉찬속 만두를 내놓은 뒤로 여기저기서 얇은피 흉내 낸 만두를 출시할 정도로 대박을 쳤는데, 그 후속으로 나온 교자만두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얇은피꽉찬속 만두의 명성에 흠집을 낼 만큼 별로다. 매콤해물과 고기만두 두 가지로 나왔고 둘 다 먹어봤는데 매콤해물은 별로 매콤하지도 않고 해물맛도 별로 안 나고 그렇다고 딱히 고기맛이 나는 것도 아닌 정말 이도 저도 아닌 애매한 맛이다. 비슷한 스타일인 홍콩반점 해물육교자가 이것보단 훨씬 낫다. 고기만두도 별로인 건 마찬가지인데 고기만두라기엔 고기맛이 너무 약하고 잡채만두도 아닌데 당면은 너무 많고 결정적으로 내가 만두소에서 가장 싫어하는 무말랭이 같은 게 엄청 많이 들었다.(고기만두라며 왜 고기보다 무가 더 씹히냐?) 물론 얇은피 시리즈인만큼 확실..
쭈꾸미 사령부 원래는 배민 B마트에서 평소처럼 하남 쭈꾸미를 시켜 먹으려다 품절된 바람에 대타로 주문하면서 처음 먹어 보게 됐다. 사실 쭈꾸미 사령부란 이름부터가 좀 쌈마이한 것이 별로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맛있어서 놀랐고, 결과적으로 내 입맛에 하남 쭈꾸미보다 더 맛있어서 요새 자주 사 먹고 있다. 일단 하남 쭈꾸미와 비교해서 더 좋았던 것이 대부분 그럴거라 생각하지만 난 쭈꾸미 머리보단 다리가 좋은데, 쭈꾸미 사령부는 머리는 별로 없고 대부분 다리로 되어있다.(하남은 머리도 많음) 그리고 양념이 넉넉해서 좋고 마늘맛이 아주 진해서 내가 좋아하는 맛이다. 다만 600g짜리의 경우 350g짜리 보다 양념이 적다고 느꼈는데, 물론 직접 재본 건 아니지만 내 느낌상 그렇다.(그래서 600g짜리 하나보다 350g..
파파존스 독립문점 피자는 별로 안 당기는데 빵이랑 치킨텐더가 먹고 싶다면? 파파존스에서 치즈스틱과 치킨스트립을 주문하면 된다. 피자보다 피자 도우가 더 맛있는 파파존스인 만큼 치즈스틱 맛은 보장되어있고 특히 토마토 소스가 맛있다. 치킨스트립도 딱히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기본은하고 8조각에 8,900원으로 가성비까지 뛰어나다. 단, 코울슬로는 양도 한 숟가락 밖에 안되는데 2,400원이나 하고 맛도 별로라 돈 아까웠다.
죠스떡볶이 경복궁점 배달(신메뉴 3종 세트) 죠스에 신메뉴들이 나왔길래 하나씩 시켜 먹어봤다. 일단 떡볶이 포장을 제대로 안 했는지 배달 기사가 충격을 줬는지 한쪽 부분이 뜯어져서 국물 다 새어 나와서 먹기 전부터 점수 까이고 시작함. 경복궁점에 주문했는데 시간도 꽤 걸리고 미지근한 상태로 와서 떡볶이랑 유부주머니는 전자레인지에 한번 돌려 먹어야 했다. 먼저 짜빠떡볶이는 기존 죠스떡볶이에 짜장 소스 하고 계란후라이를 하나 얹은 건데 소스는 짜장 분말 맛이 난다. 익숙하면서도 기존 떡볶이 양념과도 잘 어울리는 것이 생각보다 맛은 괜찮은데 엄청 짜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실제로 리뷰에도 왜 이렇게 짜냐고 하는 사람 많음) 범벅만두는 야끼만두에 빨간 소스를 발라놓은 건데 살짝 매콤한데다 계피맛도 나고 설탕을 뿌렸는지 설탕 입자도 느껴지는 것 같았다...
제직증명 제주흑돼지 엄마가 얼마 전부터 제주도 가서 흑돼지 먹고 싶다고 노래를 하시길래 코로나 때문에 제주도 가진 못해도 흑돼지라도 드시라고 제주 흑돼지 브랜드 제직증명에서 삼겹살, 목살을 주문해서 구워 먹었다. 온라인 구입이라 조금 걱정했지만 고기가 질 좋고 맛있었다. 하지만 가격이 일반 돼지고기에 비해 두배 가량 비싸서 가성비는 좋지 않고, 특별식으로 한 번씩 사 먹는 건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에머이 서울역점 배달 날 추워지니 뜨끈한 쌀국수가 먹고 싶어 져서 여기저기 찾아보다 에머이에서도 배달하는 걸 발견하고 시켜봤다. 서울역점에서 주문했는데 날 추운데 식으면 어쩌나 하는 우려와 달리 배달이 엄청 빨라서 국물이 아주 뜨거운 상태로 도착한 것이 일단 마음에 들었다. 에머이를 배달로는 처음 먹어보는 거라 크게 기대를 안 했는데 맛이 매장에서 먹는 것과 완전 똑같았다. 오히려 육수는 매장에서 먹을 때 보다 더 많은 것 같았고(다 못 먹고 좀 버림), 파부터 마늘절임, 소스 등 매장에 나오는 건 다 보내줘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다 먹기도 전에 다음에 또 시켜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래야 진짜 맛집이다. 하지만 양은 여전히 좀 적어서 면 추가해서 먹어야 양이 딱 맞았다. 일주일 뒤에 또 시켜먹었다. 이번엔 마늘..
경성꽈배기 서대문역점 서대문역 근처 지나다 우연히 발견한 경성꽈배기. 호기심에 맛보기로 꽈배기 3개만 사 먹어봤는데 엄청 쫄깃하고 맛있었다. 그래서 일주일 뒤 같은 서대문역점에 배달로 또 시켜봄. 배달로 먹어본 결과는 매우 실망. 일단 배달비 3천 원 받았으면 됐지 매장 가격보다 배달 가격을 몇 백 원씩 비싸게 받고, 튀긴 지 오래된 재고부터 배달로 보내는지 지난번 매장에서 직접 사 먹을 때처럼 쫄깃한 맛이 전혀 없고 질겼다. 꽈배기 중엔 설탕 거의 안 묻은 것도 있고.. 그래서 다시는 배달로 먹지 않기로 하고 매장에서 사 먹기만 하기로 함. 그리고... 한 달여 만에 추운데도 불구하고 매장 가서 또 사 먹었다. 모든 음식이 마찬가지겠지만 특히나 꽈배기, 도넛은 꼭 직접 가서 사 먹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