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부산역 영동 밀면 BIC 참여로 부산 도착해서 점심 먹으러 찾아간 영동 밀면. 사전에 알아본 바로는 부산역 주변에선 초량 밀면이 가장 유명하지만 거의 다 뜨내기 관광객들이고 부산 사람들은 영동 밀면을 더 선호한다고 해서 여기로 간 거다. 메뉴는 물밀면, 비빔밀면과 왕만두가 전부. 밀면 사이즈는 대, 소 두 가지고 천원 차이 난다. 밀면만 먹으면 속이 좀 허할 것 같아서 밀면 소짜에 왕만두로 주문함. 근데 소짜 면 양이 생각보다 너무 적어서 대짜 시킬 걸 하고 좀 후회했다.. 몇 젓가락 안됨. 비빔밀면은 양념 맛인데 양념이 맵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그렇다고 새콤하지도 않고.. 그냥 좀 단맛이 비교적 도드라질 뿐 딱히 특별한 맛은 없었다. 자극적이고 강한 맛을 바랐던 내 입엔 굉장히 심심하고 좋게 말하면 담백한 맛의 밀면이었..
성수동 웨이하이 점심 먹으러 웨이하이 방문. 지난번에 재료 떨어졌다고 해서 못 먹었던 유린기를 이번엔 먹어봤다. '미니'라고는 하지만 양이 정말 적었고 맛도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했다. 튀기긴 잘 튀겼는데 소스가 좀 아쉬웠음.. 유린기보다는 지난번 먹은 깐풍기가 더 나았다. 다음에 가게되면 목화솜 탕수육을 먹어봐야겠다.
신선설농탕 포장 신선설농탕 포장으로 사온건데 엄마가 소면 삶아줄까? 하시길래 좋죠~ 했더니 왕창 넣어버려서 설렁탕면이 돼버렸다..
팔도 왕짬뽕 팔도에서 이미 불짬뽕이 있는데도 왕짬뽕이라는 신형 짬뽕 라면을 내놨길래 뭔가 싶었는데 불짬뽕을 리뉴얼한 거였다. 이연복과는 계약이 끝났는지 포장지에서 사라졌고 맛은 불짬뽕과 비슷하면서도 꽤 달라졌다. 가장 큰 차이점은 강하다 못해 호불호가 갈릴정도였던 불짬뽕의 강한 불맛(을 내던 조미유)이 많이 약해지고 좀 더 무난한 '짬뽕'스러운 맛이 됐다. 불짬뽕 맛이 너무 자극적이라 물린다는 피드백이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 점 때문에 짬뽕 라면들 중 불짬뽕을 가장 좋아했던 거라 아쉽다. 이렇게 개성을 잃어버린 평범한 짬뽕 라면이 되어버린 이상 진짬뽕 보다도 못해졌다고 생각됨.. 물론 불짬뽕의 불맛 조미유 향이 강해서 별로였던 사람이라면 오히려 괜찮을 수도 있다.
막내표 요리 모음 최근 막내 작품들. 일식, 양식, 중식을 넘나들고 있다. 이러다 회사 때려치우고 식당 차리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
킬바사 소시지 유튜버들 먹방 재료로 유명하다는 킬바사 소시지를 먹어봤다. 두툼한 외관부터 먹음직스럽고 식감이 탱글+쫀득하다. 육즙이 있어서 빡빡하지 않고 레드페퍼와 겨자씨가 들어있어 살짝 매콤한 맛이 나는 것도 좋았다. 하지만 뭐 엄청나게 맛있거나 다른 소시지들과 완전히 차별화된 그런 맛까진 아니므로 오버는 금물.
세븐스프링스 블랙 광화문점 한때 웰빙 컨셉으로 잘 나가던 세븐스프링스도 뷔페 인기가 식으면서 이제 매장이 5개밖에 안 남았다. 마지막으로 갔던 코엑스점이 없어진 뒤로 몇 년 만에 다시 가보게 됐다. 광화문점으로 갔는데 여기만 세븐스프링스 블랙이라고 이름이 달랐는데 상위 브랜드라고 하기엔 다른 지점과 가격 차이도 별로 안 나서 그냥 컨셉이 다른 건가 싶다. 매장 위치가 별로 좋지 않았는데 광화문역에서 데모하는 태극기 부대를 뚫고 5분 정도 걸어가야 한다. 식사 시간을 피해서 가긴 했지만 넓은 매장에 비해 사람이 거의 없어서 조용함을 넘어 고요함 속에서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시간제한이나 나가라고 눈치 주는 일 없으니 밥 먹고 느긋하게 얘기할 사람들에겐 좋을 듯. 음식 가짓수는 그리 많지 않았고 샐러드 특화라고 하기엔 샐러드도 엄청 ..
올반 명란 군만두 예전 짬뽕 군만두처럼 올반 매장에 나오는 명란 군만두의 냉동 제품 버전. 명란+마요네즈가 들어있어서 맛이 달큰, 고소 하다. 일반적인 만두 맛과는 달라서 처음엔 꽤 독특하고 맛있는데 생각보다 금방 느끼해지고 물린다. 주력 만두로는 무리가 있어 보이고 가끔 별미로는 나쁘지 않을 듯함.
성수동 그리드 채플린 오랜만에 간 그리드 채플린. 그채에서 피자는 처음 먹어봤는데 보기보다 맛은 그저 그랬다.
성수동 마하차이 마하차이 두 번째 방문. 푸팟퐁커리덮밥을 먹었는데 보통 요리로 파는 푸팟퐁커리에 기본으로 밥을 넣어 1인 식사 메뉴로 만들어놔서 좋았다.(런치에는 1천원 할인) 사실 지난번 사무실 회식때 시켜먹었던 푸팟퐁커리 꽃게의 충격이 너무 커서 소프트쉘 크랩으로 제대로 된 푸팟퐁커리를 먹고 싶은 생각으로 갔던 건데 성공적이었다. 커리가 살짝 매콤한 게 맛있고 게도 바삭하고 고소해서 아주 좋았다. 식사메뉴로 저렴하게 나온 거다 보니 게는 양에 안차지만 밥이랑 커리는 넉넉해서 다 먹으니 배는 불렀다. 팟씨유는 주재료를 새우와 소고기 중 고를 수 있고 짭짤하게 간도 딱 좋고 면발도 괜찮았다. 태국식 쌀국수도 먹고 싶었는데 날이 더워서 여름 지나고 한번 먹으러 와야겠다.
비빔국수 입맛 없을 땐 역시 국수다.
계절밥상 동대문롯데피트인점 카톡에서 신나게 광고하면서 오라고 꼬시길래 주말에 다녀왔다. 요즘 뷔페들이 장사 안된다고 직원 수를 많이 줄였는데 여기도 직원 한 명이 계산과 자리 안내를 모두 맡고 있었다. 덕분에 매장에 사람도 별로 없는데 들어가기까지 꽤 걸림. 지난번에도 그랬지만 음식 가짓수가 적은 편이고 돼지갈비, 볶음김치, 육전 정도가 먹을만했고 나머진 대체로 별로. 그리고 김부각 샐러드랑 직접 만들어먹는 와플이 맛있었는데 왜 한식 뷔페인데 한식은 맛없고 한식 아닌 메뉴들이 더 맛있는지 의문이다. 자연별곡과 비교해 값은 더 비싸고 음식 종류는 적고 맛도 그저 그래서 그냥 자연별곡 갈걸 하고 후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