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디디치킨 아현점 배달 가슴살로 된 순살 치킨 찾다가 별 기대 없이 디디치킨을 봤는데 100% 가슴살은 아니지만 가슴살+다리살 섞어주는 옵션이 있고 닭도 국내산을 쓴다고 해서 먹어봤다. 디디보다 더 유명한 브랜드 중에도 순살은 브라질산 쓰는 곳들이 많다. 디디는 거의 10년 전쯤 싼 맛에 두어 번 먹어본 이후로 처음 먹은 건데 가격이 예전만큼 싸다고 느껴지진 않지만 1마리를 3가지 맛으로 먹을 수 있는 것은 여전히 장점이다. 튀김옷도 괜찮고 양념은 그냥 그랬지만 간장은 너무 짜지 않고 맛있었다. 가슴살도 육즙이 빠지지 않아 촉촉해서 좋았는데 찾아보니 디디치킨이 하림 계열사였다. 그러니 브라질산 같은 수입 닭고기를 쓸 이유가 없었던 것.(신뢰도 상승) 체감상 가슴살:다리살 비율이 7:3 정도 되는 것 같았는데 천 원 더 내면 다..
미나리산장 사가정역점 처음엔 감자탕에 미나리 올려주는 미나리 감자탕을 먹을까 했는데 생소한 뼈도리탕 맛이 궁금해서 그걸로 먹어보기로 했다. 감자탕이나 뼈도리탕은 사이즈 구분 없이 한 가지만 있고 양은 2.5인분 정도라고 했다. 우린 4명이어서 어떻게 먹어야 할지 좀 애매했는데 그렇다고 뼈도리탕 2개를 시킬 순 없으니 뼈도리탕 하나에 뼈추가가 현실적인 선택지였다. 결과적으로 뼈도리탕+뼈추가만으로는 넷이 먹기엔 부족했는데 튀김과 우동 사리, 마지막에 볶음밥 2인분까지 먹어야 양이 맞았다.(나와서 아이스크림도 하나씩 사 먹음) 다른 감자탕집들처럼 사이즈별로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뼈도리탕은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닭도리탕 같은 양념에 닭고기 대신 돼지등뼈를 넣고 졸이듯이 끓여 먹는 건데, 생각했던 것과 달리..
죠스떡볶이 아현역점 배달 죠스떡볶이 생각나서 몇 년 만에 시켜 먹었는데 부실한 포장과 개판 배달 환장의 콜라보로 망했다. 튀김은 봉투 포장을 제대로 안 해서 다 쏟아진 채로 왔고 1인 세트는 떡볶이 국물이 순대로 다 흘러넘친 상태로 왔다. 물론 이건 배달기사 잘못이 크다고 봐야겠지만 애초에 반반 용기가 서로 섞이지 않도록 제대로 막혀있는 구조가 아니다. 흔들리거나 충격이 가해지면 얼마든지 이지경이 될 수 있단 얘기. 떡볶이는 언제 만든 건지 굳어서 질기고 죠스 튀김의 포인트였던 튀김간장도 일반 스시용 간장 같은 거로 바뀌어서 맛대가리 없었다. 유일하게 마음에 든 건 500원짜리 어묵국물뿐. 한양대점도 없어지고 서대문역점도 없어지고 매장 점점 줄어드는 이유를 알 것 같다.
고기싸롱 중곡점 이런 고기뷔페는 5년 전쯤 명륜진사갈비 한창 유행할 때 한번 가본 이후로 안 갔었는데 막내동생네가 예고 없이 저녁 먹으러 오는 바람에 갑작스럽게 가게 됐다.(집에서 가까워서) 6시 반쯤 들어갔는데 우리 말고 한 테이블밖에 없어서 썰렁한 데다 셀프바에 고기들도 조금씩밖에 안 꺼내놔서 분위기가 좀 우울했다.(7시 반쯤 되니 사람들 좀 들어 옴) 저렴한 무한리필 고깃집인 걸 감안하더라도 고기들 때깔이 그리 좋아 보이지 않아 좀 불안했는데 생각보다는 먹을만했다. 가장 괜찮았던 건 의외로 양념 닭갈비였는데 일단 양념이 맛있고 고기도 부드러웠다. 훈제오리랑 삼겹살, 주먹고기도 그럭저럭 먹을만했는데 돼지 양념구이는 너무 질겨서 별로였다. 1인당 17,500원에 상차림비 따로 없이 상추, 양파채, 파채, 마늘 등 있을..
2024 설 전 부치기 이사 오고 첫 차례 준비. 10년 동안 이번엔 진짜 조금만 한다고 하던 엄마의 말이 드디어 실현됐다. 체감상 약 1/4 정도 줄인 것으로 예상됨. 추석에도 이 페이스를 유지해 주시길 바랍니다.
장안동 짜짜루 배달 배달 앱 중식 랭킹에서 평점 높고 리뷰들도 좋아서 시켜 먹어봤다. 쟁반짜장 2개와 간짜장 1개를 주문하고 리뷰 이벤트로 탕수육을 받았다. 군만두는 따로 언급이 없었는데 서비스로 보낸 것 같다. 보통 해물 등이 들어가는 쟁반짜장이 간짜장보다 비싼데 여긴 가격이 동일해서 살짝 불안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내가 아는 쟁반짜장과는 많이 달랐다. 쟁반짜장은 소스와 면을 함께 볶아내는 게 핵심인데 전혀 볶은 느낌이 나지 않고 전분기와 물이 많아서 그냥 오징어, 새우 넣은 일반 짜장면과 다를 바 없었다. 같이 드신 아버지가 이렇게 물 흥건한 쟁반짜장은 처음 봤다고 하시고 엄마도 드실 땐 사준 나한테 미안해서 그냥 드셨다는데 나중에 정말 맛없었다고 하시더라. 간짜장도 양파에 비해 양배추가 너무 많은데다 심이 많고 양파는..
반타이 EXPRESS 태국 음식이 먹고 싶어서 어디가 좋을까 고민하다 갑자기 반타이가 생각나서 오랜만에 시켜봤다. 블로그 기록을 살펴보니 3년 만의 주문이었다. 그사이 동그란 용기에서 네모난 용기로 바뀐듯하다. 뚜껑을 열자마자 똠얌꿍의 새콤한 향과 볶음밥, 면의 고소한 기름 냄새가 식욕을 마구 자극한다. 요새 가격은 비싸게 받아먹으면서 고수는 추가로 주문해야만 주는 곳들이 많은데 그래도 여긴 똠얌꿍에 고수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가라앉아있어 잘 안 보이지만 건더기도 충실하다. 개인적으로 신맛+매운맛은 좀 더 강하고 단맛은 덜했으면 싶었지만 이 정도면 꽤 괜찮다. 팟센미는 처음 먹어봤는데 베이스는 팟씨유랑 비슷하지만 면이 팟씨유와는 반대로 매우 가늘다. 그래서 식감이 마치 볶은 얌운센을 먹는듯해서 독특했고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는..
2023 크리스마스 특식 뒤늦게 기록하는 2023 크리스마스 음식. 크리스마스 이브에 사람 많은데 나가지 않고 이렇게 직접 만들어 먹은지 꽤 됐는데 재미있고 좋다. 남은 재료들로는 슈림프박스를 만들어 먹었다.
파파존스 독립문점 렌즈에 뭐가 묻었는지 사진이 거지 같이 찍혔다. 비교적 최근에 생긴 메뉴라 이번에 처음 먹어봤는데 햄+머시룸+치즈 6종이란 이름부터 맛이 없을 수가 없는 피자다. 하지만 이름에서 맛도 충분히 예상이 가듯이 새롭거나 특별한 맛은 아니다. 몇 년만에 먹어 본 존스 페이버릿. 올미트만큼 노골적이진 않지만 야채따윈 없는 진하고 기름진 맛. 역시 오랜만에 먹은 내 베스트 메뉴 스파이시 치킨 랜치. 부드럽고 고소한 크림+랜치 소스에 내가 좋아하는 그릴드 닭가슴살과 살짝 올라오는 느끼함을 잡아주는 할라피뇨의 조화가 역시 맛있다. 다만 토핑이 좀 부실해 보여서 아쉬웠다.
김뚜껑부대찌개 본점 배달 성수동 김뚜껑부대찌개를 처음 알게 된 게 2017년이었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최소한 근방에 다른 지점은 없었다. 근데 최근 몇 년 사이에 프랜차이즈화가 된 건지 장안동, 군자동, 상봉동 등에 매장이 생겨났다. 좀 의아한 건 2021년에 오픈한 것으로 보이는 장안점이 언제부턴가 본점으로 바뀌고 원래 본점이었던 성수점은 '성수본점'으로 바뀌었다는 거다. 그럼 본점이 두 개란 건가? 혹시 손자가 두 명?(김뚜껑 부대찌개는 할머니부터 손자까지 3대째 운영하는 것을 내걸음) 뭐 내막은 모르겠지만 어쨌건 면목동으로 이사 와서 김두껑 부대찌개(장안동 본점)를 배달로 먹을 수 있으니 잘된 일이다. 배달 전용으로 비조리에 공깃밥이랑 반찬 빼고 2천 원 더 싼 메뉴가 따로 있어서 집에 밥이 있는 경우 좀 더 실용적으로 이용..
돈카츠마켙 장안점 배달 밥이랑 반찬 같은 거 없이 돈가스 단품으로도 팔기 때문에 집에서 반찬용으로 먹기 좋을 것 같아 주문해 봤다. 생선, 등심, 안심 한 장씩 해서 1.2만 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지만 크기가 작은 편이고 소스도 따로 주문해야 돼서 조금 양 많은 모둠 가스 정도로 보면 될 것 같다. 맛은 분식점 돈가스보단 낫지만 돈가스 전문점이라고 하기엔 아쉬운 수준인데 생선가스는 냉동 기성품 느낌이고 안심은 수분이 전혀 없어서 팍팍하고 등심은 그나마 평범하다. 다 먹고 나니 엄마가 주말에 고기 사다가 돈가스 좀 만들어야겠다고 하셨다.
반티엔야오 카오위 명동점 을지로 입구역 방면 초입에다 매장도 꽤 커서 접근성이 좋다. 메뉴 구성은 카오위+사리 형태인데 마라탕집처럼 사리 종류가 다양하다. 인당 1,000원에 밥, 음료 무한리필이 가능한데 점심으로 간 거라 술보단 밥이 나을 것 같아서 추가했다. 보통 모둠 사리를 추가하는 것 같았는데 카오위=생선 조림이라고 생각하고 간 거라 생선외에는 별로 먹고 싶지 않아서 배추만 추가했다. 마라 카오위로 주문했는데 중국인으로 보이는 직원이 많이 매운데 괜찮겠냐고 덜 맵게 해 줄 수도 있다고 하길래 괜찮으니 원래 나오는 대로 해달라고 했다. 매운 거 잘 못 먹는 사람은 덜 맵게 해달라고 하면 될 듯. 닝보어라는 베트남 민물고기를 사용한다는데 처음엔 꽤 커 보였지만 반 잘라서 펼쳐놓은 거라 실제론 별로 크지 않았다. 생선은 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