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샤이바나 광화문점

캣피쉬 프라이즈 (13,900원)
살이 제법 두툼함.
콜슬로 (4,000원)
홈스타일 토마토 비프스튜 (6,900원)
건더기가 큼지막하게 들어있다.
켄터키 치킨 샐러드 (17,900원)
닭가슴살도 두툼..

 

샤이바나 광화문점은 처음 가봤는데 그동안 갔던 코엑스점이나 동대문DDP점, 용산아이파크몰점, 건대점보다 메뉴가 더 다양하고 가격은 좀 더 비쌌다.

특히 켄터키 치킨 샐러드는 위 다른 지점들보다 무려 4,000원이나 더 비쌈.

그래서 기왕이면 다른 지점들에 없는 메뉴를 먹어보기로하고 캣피쉬 프라이즈와 토마토 비프스튜를 골랐다.(치킨 샐러드는 워낙 좋아하는 거라 중복 메뉴지만 시킴)

또 한가지 계산 방식도 선불인 위 지점들과 달리 테이블에서 주문하고 후불로 계산한다.

캣피쉬 프라이즈는 쉽게 말해 피시 앤 칩스의 미국 버전인데 살도 꽤 두툼하고 부드러워서 괜찮았다.

다만 역시 튀김이라서 반 정도 먹으니 물림.

홈스타일 토마토 비프스튜는 기대했던만큼 칠리나 토마토 맛이 진하게 나지 않아서 좀 아쉬웠다.

그래도 건더기가 큼지막하게 들어있어서 건져 먹는 맛은 있었음.

그리고 통밀 크래커가 같이 나오는데 국물이 별로 없어서 찍어 먹기도 그렇고 좀 애매하다.

대체로 음식들은 나쁘지 않았고 기회가 되면 또 가서 다른 메뉴들도 먹어보고 싶다.

지하철역에서 좀 떨어진 서울파이낸스센터 건물에 있어 접근성은 가봤던 다른 지점들보다 못하지만 그만큼 사람이 없고 한산해서 느긋하게 식사할 수 있어 좋았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