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장면의 구도와 색채가 미술품처럼 섬세하고 아름다우면서도 강렬하다.

두 주인공 중 마리안느 역의 노에미 메를랑의 절제된 표정 속에 많은 것이 담긴듯한 눈빛 연기가 특히 인상적이다.

각본을 직접 쓴 감독 셀린 시아마와 주연 아델 에넬은 레즈비언이고 촬영 감독 등 주요 스태프도 전부 여성이며 영화에 등장하는 남성은 단역 1~2명이 전부일 정도로 철저히 여성에 의한 영화지만, 감상 후에 남는 건 사람과 사람 간의 사랑에는 어떠한 조건도 이유도 필요치 않다는 단순 명료한 진리이다.

 

7.0/1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