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부산역 영동 밀면

뜨거운 육수를 주전자에 담아준다. 맛은 그다지...
음식 나옴.
비빔밀면 소짜 (4,000원)
잘 비벼준다.
왕만두 (4개 3,000원)

 

BIC 참여로 부산 도착해서 점심 먹으러 찾아간 영동 밀면.

사전에 알아본 바로는 부산역 주변에선 초량 밀면이 가장 유명하지만 거의 다 뜨내기 관광객들이고 부산 사람들은 영동 밀면을 더 선호한다고 해서 여기로 간 거다.

메뉴는 물밀면, 비빔밀면과 왕만두가 전부.

밀면 사이즈는 대, 소 두 가지고 천원 차이 난다.

밀면만 먹으면 속이 좀 허할 것 같아서 밀면 소짜에 왕만두로 주문함.

근데 소짜 면 양이 생각보다 너무 적어서 대짜 시킬 걸 하고 좀 후회했다.. 몇 젓가락 안됨.

비빔밀면은 양념 맛인데 양념이 맵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그렇다고 새콤하지도 않고.. 그냥 좀 단맛이 비교적 도드라질 뿐 딱히 특별한 맛은 없었다.

자극적이고 강한 맛을 바랐던 내 입엔 굉장히 심심하고 좋게 말하면 담백한 맛의 밀면이었음..

왕만두도 맛있다는 리뷰가 많아서 살짝 기대를 했는데.. 그냥 지극히 평범한 왕만두다.

고기 맛도 별로 안 나고.. 리뷰 중에 만두가 너무 맛있어서 밀면이 아니라 만두 먹으러 간다고 쓴 사람 블로그 가서 욕할 뻔했다.

아무튼 내 기준엔 보통에 살짝 못 미치는 수준의 고기만두였지만 4개 3천원이란 저렴한 가격을 생각하면 가성비는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느낀 건데 여기 밀면의 만족도를 떠나서 난 냉면보다는 밀면이 취향에 맞는 것 같다.

냉면 면발의 식감보다는 밀면쪽이 확실히 맛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