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웃백

아웃백 회식 아웃백 어린이대공원점에서 연말 회식.4명 테이블당 블랙 라벨 랍스터 패밀리 세트에 단품 하나씩 추가해서 먹으니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다.
아웃백 코엑스점 코엑스점은 몇년만에 간 것 같은데 딱히 할인 이벤트도 없었는데 20분정도 웨이팅이 있었다. 장사 잘 되는 모양.베이비 백립이랑 카카두 김치그릴러를 먹었는데 립은 살도 많고 연하고 소스맛까지 다 좋았다.김치그릴러도 지난번 동대문점에 비해 고기가 두툼하고 큼직하게 나와서 좋았지만 김치볶음밥은 별로였다. 김치맛이 너무 안남. 아니 거의 안남.여전히 메뉴 개편되기전이 먹을만한게 더 많았지만 그런대로 괜찮은 식사였다.
동대문 아웃백 좋아하던 메뉴들 싹 사라지고나서부터 안가던 아웃백을 한참만에 가봤다.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으로 갔는데 기존 아웃백 매장들과 분위기가 꽤 달랐다.실내 분위기부터 아웃백 매장 특유의 약간 빈티지하고 칙칙한 오지 느낌이 거의 없고 좀 더 모던함.그리고 주방이 오픈되어있는것도 특이한데 아웃백에서 이런 오픈형 주방을 본적이 없어서 좀 신선했다.음식맛은 그냥저냥 무난했지만 역시나 앨리스 스프링 치킨과 레몬 시저 샐러드가 그리웠다.
아웃백 오랜만에 가족 외식하러 아웃백 천호점 방문.결론부터 말하자면 최악이었다.내가 좋아하고 즐겨먹던 메뉴들이 싹 다 사라졌다.앨리스 스프링 치킨, 레몬 시저 샐러드, 치킨&쉬림프 파스타까지 전부 없어졌다..그나마 레몬 시저 샐러드와 비슷하게 생긴 신메뉴 그릴드 씨푸드 샐러드를 주문해 봤으나 맛이 완전 딴판.. 레몬 시저 샐러드가 훨씬 맛있음.파스타도 치킨&쉬림프가 없어져서 새로 생긴 토마토 치오피노 파스타를 먹어봤는데 이건 진짜 맛대가리 없다. 지금까지 아웃백에서 먹어본 음식들 중 가장 맛없는것 같음.립이랑 스테이크는 같은 가격이면 빕스가서 샐러드바까지 이용하는게 낫다고 생각해서 원래 아웃백에선 잘 안먹는데 하도 먹을만한게 없어서 할 수 없이 시켰다.하지만 역시 만족도는 별로. 몇 쪽 되지도 않는 립 뜯으면서..
아웃백 코엑스점 11번가에서 11,000원 할인쿠폰 두장 사놓은게 11월달까지여서 쓰러감.코엑스점은 예전에 한번 가보고 두번째인걸로 기억하는데 금요일 저녁시간이었는데도 웨이팅 없이 쾌적했다.아웃백 가면 스프랑 음료때문에라도 런치 메뉴를 하나 넣게되는데 이날은 어차피 런치 시간이 지난관계로 맘편하게 먹고 싶은걸로만 주문.주문한 음식들은 전부 맛있었는데 갖다 달라고 한걸 까먹고 안가져오는등 직원들은 좀 어리버리하더라.
아웃백 천호점 천호점은 전에도 몇번 가보긴 했지만 지난번 별로였던 잠실점과 비교되서 그런지 더 좋아보였다.일단 딱 봐도 레몬 시저 샐러드 건더기 양부터가 다름.사이드 감자 튀김도 넉넉하게 많이 주고 서비스도 좋았다.레몬 시저 샐러드랑 앨리스 스프링 치킨은 아웃백 가면 항상 먹는거고 스파이시 치킨&쉬림프 스파게티는 오랜만에 먹었는데 확실히 투움바 파스타보다 안느끼해서 같이 먹기 좋음.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아웃백 잠실점 잠실점은 처음 가봤다.옛날 초기 아웃백 매장인듯한 건물 외관. 그래서 그런지 두개층으로 되어있는데도 그다지 넓지는 않고 테이블도 최근 매장들에 비해 좁은편.음식맛도 좀 별로였는데 레몬 시저샐러드가 다른 매장서 먹었던것과 비교해 확연히 양이 적음. 새우는 몇마리 있지도 않고 채소도 얼마안됨.잠발라야 치킨라이스도 제대로 못 볶았는지 약간 질척하고 양파가 엄청 짬.우리 옆 테이블에 모자 손님이 있었는데 거기서도 짜다고 컴플레인 걸더라.그리고 서비스도 아웃백은 기본은 하는만큼 딱히 불친절하거나 그런건 없었지만 센스나 배려 측면에선 좀 아쉬웠다.보통 센스 있는 매장에선 음료잔 비기전에 알아서 리필 해다 주거나 주문한 음식에 곁들이기 좋은 피클이나 소스 같은것도 따로 말안해도 챙겨주는 경우가 많은데 여긴 그런거 없..
아웃백 양재점 자주 가던 아웃백 왕십리점이 망하고나서 아웃백 가는일이 많이 줄었는데 만원 쿠폰 뿌려대길래 오랜만에 가봤다.볼일이 있던 근처에서 가까운 양재점으로 갔는데 양재점은 처음 가봄.저번에 최악이었던 자연별곡 양재점과 달리 아웃백 양재점은 전체적으로 좋았다.주말 오후였는데도 붐비지 않아서 좋았고 음식, 매장 상태, 서비스등 코울슬로 맛이 별로였던것 말고는 전부 만족스러웠다.
아웃백 명동점 오랜만의 아웃백.항상 가던 왕십리점이 망한 바람에 명동까지 나갔다. 11번가 할인행사 때문에 사람많아서 1시간 가까이 기다린듯.레몬 시저 샐러드는 늘 먹던거라 패스하고 신메뉴인 잠발라야 치킨 라이스를 시켜봤는데 이거 맛있었다.저기 올라간 치킨 브레스트는 원래 좋아하는거라 그렇지만 볶음밥 맛없기로 유명한 아웃백치고는 밥도 괜찮았다.다만 닭가슴살 찍어 먹을만한걸 주지 않으므로 취향에 맞는 소스 하나 달라고 하는게 좋을듯. 난 바베큐 소스에 찍어먹었다.그리고 스파이시 투움바 파스타도 처음 먹어봤는데 일단 생각했던대로 일반 투움바 보단 덜 느끼하다.근데 맛은 별로 없더라. 매운맛이 너무 강해서 투움바 파스타 특유의 고소한 맛을 거의 느낄 수 가 없었다.다음엔 안심 투움바로 먹어볼 생각.
아웃백 신메뉴 립&프라이즌가 뭔가하면서 신메뉴 나와있길래 오지치즈 대신 신메뉴인 블루밍어니언&페퍼프라이즈 라는놈하고 내 베스트 메뉴 앨리스스프링치킨 주문.블루밍어니언 이게 예상과 다르게 양이 엄청났다. 매콤한게 뭐 좀 색다르긴한데 그다지 내 취향은 아니었음.그리고 이벤트로 립 세가지 맛보기로 주는데 그중 한가지가 맛있었는데 뭐가 뭔지 이름을 안알려줘서 뭔진 모르겠다.
아웃백 레몬시저샐러드, 레인지랜드립레츠, 앨리스스프링치킨 요즘엔 립레츠 쿠폰 끼워서 이렇게 먹는편.
아웃백 폰카 화밸이 개판이다. 다들 퍽퍽하다고 싫어하는 치킨 브레스트가 난 너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