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집

성내동 대성원 배달 가짜 간짜장이 판 치는 요즘 여긴 그나마 간짜장스러운 편이고 짬뽕도 무난하다. 그리고 별로 중요한 건 아니지만 일회용 배달 용기를 쓰지 않는 것도 특징이라면 특징.
서대문 맛있는중식 차이리 배달 처음 시켜 본 곳인데 2만 원짜리 탕수육+짜장면+군만두 2개 세트로 주문했다. 재수 없게 이 날만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탕수육 상태를 보니 기름이 별로 좋지 않은 것 같았다. 실제로 튀김옷도 딱딱하고 고기도 별로였다. 짜장면은 무난했는데, 면이 차갑게 나가니 전자레인지에 돌려 먹으라고 쓰여있는데 그렇게 했더니 정말 면발이 탱탱해져서 먹기 좋았다. 그리고 짬뽕 국물을 천 원에 팔길래 주문했는데, 예전 중국집들처럼 서비스로 주진 않더라도 돈 받고 파는 거면 좀 넉넉히 줘야지 너무 조금 준다.
메이민(메이찬) 배달 깔끔한 포장부터 마음에 드는 메이민. 탕수육이랑 짬뽕도 괜찮지만 역시 간짜장이 가장 맛있다.
강동짬뽕 배달 길동에 있는 중국집인데 짬뽕 잘한다고 해서 먹어봤다. 우선 면발이 꽤 굵고 쫄깃한데 나는 괜찮았지만 (특히 짜장의 경우) 부드럽게 후루룩 먹는 걸 선호한다면 이런 식감은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다. 쟁반 짜장은 소스도 넉넉하고 맛도 괜찮았고 탕수육도 무난했다. 핵심인 짬뽕은 일단 꽤 매워서 맵찔이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국물이 걸쭉한 스타일은 아니어서 맵지만 텁텁하지 않고 깔끔하다. 그리고 생강 맛이 강하게 난다. 막내는 동네 중국집들 중 짬뽕은 여기가 가장 낫다고 했지만 나는 그 정도까진 아니었다. 그리고 여긴 문제가 짬뽕 국물을 너무 조금 준다. 두 번 시켜 먹었는데 두 번 다 국물이 적은 걸 보면 원래 이거밖에 안 주는 것 같다.
짬뽕지존 종로점 배달 일반적인 지존 짜장&지존 짬뽕이 있고 매운 버전인 지옥 짜장&지옥 짬뽕이 있는데 매운 걸 좋아하니 지옥으로 가기로 했다. 지옥 짜장과 짬뽕은 매운맛을 1~4단계 중 선택해야 하는데 일반 짜장, 짬뽕보다는 기본적으로 매울 것 같아서 1단계로 시켰는데, 예상외로 하나도 안 매워서 당황스러웠다. 매운맛이 어느 정도인지 기준이 없다 보니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내 기준엔 3단계는 먹었어야 했을 것 같다. 매운맛 선택은 실패했지만 짬뽕은 건더기가 푸짐해서 만원이 넘는 가격이지만 돈 값은 한다.(삼선 같은 건 따로 없고 그냥 짬뽕 1.1만 원이다) 국물은 무겁지 않고 칼칼한 스타일인데 맛도 무난하다. 하지만 짜장면은 영 별로였는데 상호부터 짬뽕 전문점이라 짜장에 크게 기대를 하진 않았지만 거의 레토르트 짜..
메이민(메이찬) 배달 드디어 동네 중국집 중 간짜장 먹을만한 곳을 찾았다. 원래 메이찬 프랜차이즈였다가 최근 메이민으로 상호 변경하면서 독립한 것 같은데 아직 배달 어플에는 메이찬으로 등록되어 있다. 사실 여기 간짜장도 진하게 볶은 정통 간짜장은 아닌데 짜장이 간이 딱 맞고 맛있다. 그리고 적어도 서울에선 멸종된지 오래인 간짜장에 계란후라이를 올려준다. 짬뽕 맛도 깔끔하니 괜찮아서 다른 메뉴들도 시켜 먹어 볼 생각이다.
사미반점 길동점 배달 짬뽕 메뉴는 여러 가지 있는데 짜장면은 간짜장, 삼선짜장 같은 거 없이 기본 짜장면 하나뿐이라 짬뽕이 주력인 것을 알 수 있다. 지금까지 3번 시켜 먹어봤는데 확실히 짜장보다는 짬뽕이 낫다. 국물이 칼칼하고 불향도 배어있어서 맛은 괜찮은데 기름기가 많아서 좀 먹다 보면 느끼해지는 문제가 있다. 짜장면은 짜장이 전분기 많고 끈적거리는 스타일이라 일단 별로고 맛 자체도 평범하다. 잡채밥도 한번 먹어봤는데 중화풍 잡채밥보다는 한국식 잡채밥에 가깝고 결정적으로 당근이 굵은 데다 많이도 넣어놔서 영 마음에 안 들었다.
차알 광화문점 배달 차알 여의도점에서 먹었던 사천볶음짜장과 마라탕면이 맛있어서 광화문점에서 배달시켜 먹어봤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여의도점과 차이가 컸는데, 일단 재료부터가 달라서 여의도점 볶음짜장엔 있던 숙주가 광화문점엔 없고 대신 계란 후라이가 올라가 있다. 그리고 국물 없이 달달 볶아 나오던 여의도점과 달리 광화문점 볶음짜장은 다소 물기와 전분기가 있다. 광화문점도 맛 자체는 괜찮았지만 차알의 콘셉트인 미국식 중식 스타일은 여의도점쪽이 더 맞다고 생각. 마라탕면은 더 심각하게 다른데 이건 확실히 여의도점보다 광화문점이 맛없다. 국물 색깔부터가 전혀 다르고 매운맛도, 마라맛도 너무 약하다. 그리고 차돌도 훨씬 적게 올라감. 새우볼 마파두부는 광화문점에서 처음 먹은 거라 비교는 못하지만 걸쭉하고 맛도 괜찮은 편이다. 하지만..
성수동 달구벌반점 작년에 배달로 한번 먹어보고 별로였던 기억이 있는 곳인데 매장이 이사한 사무실 근처여서 직접 가서 먹어보기로 했다. 근데 막상 가보니 내부 수리 중이라고 닫혀 있어서 바로 옆에 있는 성운만 가다가 지난 1월에 공사 끝내고 오픈했다고 해서 가봤다. 매장이 2층이라 접근성이 좀 떨어지고 리모델링해서 깨끗하긴 하지만 그리 넓지 않은 매장에 테이블을 빽빽하게 배치해서 테이블 간 간격이 좁아 쾌적하지 않았다. 대표 메뉴인 불고기 짬뽕으로 주문.(불고기 빠진 일반 짬뽕은 6천 원) 토치질한 불고기가 토핑으로 들어가 풍미를 더해주긴 하는데 고기가 비계도 많고 그렇게 좋아 보이진 않는다.(앞다리살로 추정) 국물이 교동짬뽕 스타일로 진하고 걸쭉한데 직접 가서 먹으니 배달로 먹었을 때 보단 확실히 나았지만 좀 텁텁한 맛은..
건대 시옌 배달 건대에서 꽤 유명하다고 해서 배달로 먹어봤다. 삼선간짜장을 시켰는데 포장 뜯는 순간 위화감이 느껴져서 왜 그런가 했더니 새우, 오징어 같은 해물이 짜장 소스에 들어가 있는 게 아니라 면 위에 고명처럼 올라가 있는 것이 원인이었다. 즉 해물을 처음부터 같이 넣고 볶아서 만든 게 아닌 완성된 일반 짜장에 해물 토핑만 추가했다는 건데, 당연히 이런 식이면 해물맛과 향이 짜장에 배지 않는다. 지금까지 수십 년 동안 짜장면 먹으면서 이렇게 나오는 건 처음 봤다. 아무리 배달이어도 그렇지 이걸 삼선간짜장이라고 할 수 있을까? 해물 빼고 일반 간짜장으로 봐도 물기가 너무 많아서 간짜장으로서 좋은 점수를 줄 수 없다. 간짜장 제대로 하는 집 찾기 정말 힘들다.
성수동 성운 사무실 이사 후 몇 달 동안 근처 중국집 이곳저곳에서 먹어봤는데 그중 가장 나은 곳이 여기 성운이다. 특히 짬뽕이 맛있는데 국물이 진하면서도 텁텁하지 않고 칼칼한 맛이 좋다. 다만 아쉬운 건 짬뽕이 차돌짬뽕 한 가지밖에 없어서 나처럼 차돌박이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도 선택의 여지없이 차돌짬뽕을 먹어야 한다. 만약 차돌 빼고 좀 더 저렴한 일반 짬뽕이 있었다면 난 그걸 먹었을 거다. 짜장면도 몇 번 먹어봤는데 짬뽕에 비하면 평범한 맛이고 매운짜장은 그냥 짜장에 청양고추만 썰어 넣은 거라 가성비가 안 좋다. 어쨌건 짬뽕 먹고 싶을 때 고민 없이 갈 수 있는 곳이 있어서 다행이다.
호호반점 성수낙낙점 사무실 이삿날 점심 먹으러 갔던 성수낙낙에 있는 중국집이다. 난 불향가득 차돌짜장을 먹었는데 일단 불향 안 나고 짜장이 적어서 간도 싱겁고 영 별로였다. 다른 메뉴 먹은 동료들도 하나 같이 별로라고 함. 군만두는 기성품이고 탕수육이 그나마 먹을만했다. 전체적으로 가격에 비해 맛과 양 모두 떨어졌는데, 나중에 느낀 거지만 가성비가 나쁜 건 성수낙낙에 있는 식당들의 공통점이었다.(임대료가 비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