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타마치라멘 성수점 얼마 전 새로 오픈한 곳인데 이름은 라멘집이지만 돈가스, 우동, 카레, 덮밥류 등 기본적인 일식 메뉴들도 판매한다. 키오스크로 주문하고 음식 받아와서 나갈때 퇴식대에 놓는 것까지 모두 셀프인데 그런 만큼 가격대는 저렴한 편이다. 단, 단품에 비해 사이드 메뉴가 좀 비싼데 돈코츠 라멘이나 탄탄멘 단품이 5,400원인데 사이드인 미니 돈가스가 2,000원, 미니 차슈동이 2,500원이다. 게다가 사이드는 맛도 별로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양이 모자라다면 사이드 대신 라멘에 면 추가나 공깃밥을 추가해서 먹는 게 현명한 선택이라 생각된다.(면 추가, 공깃밥 각 1,000원) 탄탄멘의 경우 카라우마 탄탄멘과 1,000원 더 비싼 시타마치 니쿠탄탄멘이 있고 고기 조각 토핑의 유무가 차이인데 인간적으로 고기 너무 조금 ..
막내표 알밥 점점 다양해지는 막내표 시리즈. 이번엔 알밥을 만들어줬는데 이거한다고 뚝배기까지 샀다고한다. 솔직히 알밥이 뭐 대단할거야 없지만 만들어준 정성에 맛있게 먹었다.
성수동 베트남 쌀롱 개인적으로 성수동 밥집 가성비 탑3로 꼽는 베트남 쌀롱. 하지만 이건 기본 쌀국수들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팟타이나 볶음밥 등은 겉으로 보기에도 영 부실하고 맛도 별로다. 이날은 처음으로 MJ님이 분짜를 주문했는데.. 그 초라하다 못해 허접한 비주얼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가격이 두배 차이나는 에머이 분짜와 비교하는 건 너무한걸 수도 있지만, 쌀국수의 경우 만원짜리들과 비교해도 그다지 떨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분짜는.. 분짜는 도저히 답이 없었다. MJ님의 숙연한 표정을 보며 이날 베트남 쌀롱 가자고한 것을 깊이 반성했다.
성수동 레귤러 요즘 성수동에서 핫한 일명 슈퍼푸드 레스토랑 레귤러에 다녀왔다. 사실 슈퍼푸드, 웰빙, 건강한 맛 같은 문구와 별로 친한 편이 아니라 맛은 크게 기대 안 하고 색다른 맛을 본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인테리어는 오래된 건물 내부를 최대한 그대로 살리고 앤틱한 가구와 소품으로 꾸민 소위 성수동 감성으로, 인스타용 사진에 최적화된 스타일이다. 런치 메뉴는 4가지 있고 가격은 모두 9,900원이다. 우린 4명이 갔는데 다들 나처럼 맛보다는 호기심이 컸던건지 런치 메뉴 4가지를 안 겹치게 하나씩 시켰다. 솔직히 4가지 메뉴 모두 딱히 당기는건 없었지만 버섯을 좋아하는 관계로 슈퍼곡물 슈퍼버섯 리조또를 골랐다. 표고, 양송이, 새송이에 트러플 오일이 뿌려져 나오는데 트러플 오일의 풍미가 강하다보니 다른 버섯들의 맛은 ..
맥도날드 트리플 어니언 버거 맥도날드에서 트리플 어니언 버거 출시 기념으로 50% 할인 이벤트 한다길래 먹어봤다. 50% 할인해서 3,800원인데 이 가격으론 훌륭하다고 보지만 정가인 7,600원 주고 먹으라면 안먹는다.
크리스피크림도넛 슈퍼스타 더즌 달아요 달아..
빅버드 3종 세트 새판이네.
성수동 낭만순대 성수역 근처 동참치 있던 자리에 새로 들어온 순대 전문점이다. 동참치 자리가 꽤 큰 편인 데다 매장 외관이 복고풍이라 멀리서도 눈에 띈다. 보통 반찬으로 김치, 깍두기를 주는데 비해 여긴 무생채, 깍두기가 나오고 순댓국에 다대기가 옵션이 아닌 디폴트로 들어있다. 다대기가 들어간 상태로도 맛은 괜찮았지만 취향대로 넣어 먹을 수 있게 옵션으로 제공하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싶음. 그리고 내 입엔 다대기를 풀어도 간이 싱거워서 새우젓을 좀 넣어야 했다. 국물 맛은 아주 진하기보다는 깔끔한 스타일로 잡내 같은 건 없고, 순대는 두 종류 들어있는데 쫄깃쫄깃하니 맛이 괜찮았다. 언제 기회가 되면 전골도 한번 먹어보고 싶음. 특이한건 생전 처음 보는 토마토 순댓국이란 게 있는데 이 집 시그니처 메뉴인 모양이다. 궁금해..
로운 샤브샤브 청량리점 샤브샤브 먹고 싶어서 오랜만에 로운 다녀옴. 청량리점으로 갔는데 여긴 워낙 사람이 많은 곳이라 웨이팅이 거의 필수다. 20분 넘게 기다린것도 열 받는데 하필 자리도 음식이랑 가장 먼 매장 끄트머리로 줘서 고기 가지러 왔다 갔다 하느라 고생함. 그래도 간만에 먹으니 맛있었다.
스쿨푸드 딜리버리 맛있긴 한데 떡볶이는 양에 비해 비싸긴 하다. 그리고 리뷰 이벤트로 크림 치즈볼을 주는데.. 이건 문자 그대로 음식물 쓰레기다. 한입 베어 물었다가 너무 맛대가리 없어서 다 버림. 차라리 안 주느니만 못한 맛이다.
제천인두꺼비식당 왕십리역사점 올해 들어 처음 갔는데 갈비찜 냄비가 양은 냄비에서 전골 냄비 같은것으로 바뀌었다. 개인적으로 이게 더 나은 듯. 매운양념보다 간장양념이 맛있어서 간장양념으로 먹긴했는데 매운맛은 전혀 없고 단맛은 강해서 좀 아쉽다. 찜닭처럼 고추 좀 넣어서 칼칼한 맛을 가미하면 더 맛있을 것 같음. 등갈비는 잡내도 없고 부드럽고 곤드레밥, 메밀전도 다 괜찮은 편이다.
막내표 백짬뽕 요즘 요리에 재미 붙인 막내가 만든 백짬뽕. 초보 주제에 들통에 끓인 거 보고 살짝 놀랐다. 그럴듯한 비주얼에 비해 맛은 아직 좀 부족하지만 먹을만했음. 다음엔 빨간 짬뽕을 해준다고 해서 기대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