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갓잇 성수점 배달 갓잇 성수점에서 타코 배달시켜 먹음. 가격은 1개 4,500원, 2개 8,000원, 3개 11,000원으로 많이 시키는 게 이득. 작년까지도 기본 제공하던 고수가 추가금 받게 바뀐 건 좀 아쉬웠지만 치킨, 슈림프 둘 다 맛있었다.
하림 크런치 치킨핑거 깐풍기 깐풍기 해 먹으려고 닭고기 찾아보다가 하림에서 나온 크런치 치킨핑거를 구입했다. 깐풍기 하려고 일부러 피망도 사고 소스도 직접 만들어서 열심히 만들었는데, 하림놈들한테 속았다. 포장에 버젓이 '국내산 안심 통살로 만든'이라고 써놓았고, 또 국내 닭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하림 브랜드만 믿고 산 건데 실제론 통 가슴살이 아니고 갈아서 만든 분쇄가공육이었던 것이다. 어쩐지 처음 에어프라이어에 구울 때 진짜 통 안심이나 통 가슴살이면 모양이 불규칙적이어야 하는데 모양이 일정해서 어딘가 인위적인 느낌이 들었는데 설마 간 닭고기를 안심 모양으로 만든 거라곤 생각 못했다. 너겟류도 안 먹고 오로지 통 가슴살만 먹는 자칭 닭가슴살 매니아로서 이런 얄팍한 수작에 당하다니.. 분노와 부끄러움을 동시에 느낀 날이었다.
처갓집 양념치킨 처갓집 양념치킨을 어릴 때 먹어본 이후로 처음 먹어 봤는데, 쓸데없이 떡 들어간 건 별로였지만 닭은 크고 연했다. 양념은 정말 옛날 양념치킨스러운 익숙한 맛인데, 나쁘진 않았지만 이미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진 내 입맛에는 좀 심심한 편이었다.
맥도날드 더블 필레 오 피쉬 TV에서 필레 오 피쉬(일명 명태 버거) 광고를 신나게 해대길래 궁금해서 한번 먹어봤다. 기본 필레 오 피쉬는 너무 허접할 것 같아서 패티 두 개짜리 더블 필레 오 피쉬로 선택. 당연하지만 광고용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초라한 모습이었는데, 더블도 이러니 패티 하나 짜리는 정말 볼품없을 것 같다. 구성은 버거 번에 명태 패티 두장과 치즈 그리고 타르타르 소스가 전부인데, 한 입 딱 먹는 순간 망했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맛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햄버거 빵에다 냉동 생선가스 끼워 먹는 맛인데, 이 조합이 어울리지도 않을뿐더러 생선가스도 튀김이 전혀 바삭하지 않고 간도 싱거워서 맛이 없다. 타르타르 소스도 피클이 들어가서 시큼하기만 하고 별 특색 없고 그마저도 모자라서 빵과 명태 패티의 푸석하고 퍽퍽한 식감을..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 컬리플라워 라이스 볶음밥 마늘이랑 올리브 오일만 있으면 간단하게 해 먹을 수 있는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와 컬리플라워 라이스로 만든 새우 볶음밥(+신라면 블랙)으로 한 끼 식사. 컬리플라워 라이스는 처음 먹어봤는데 겉모습도 그렇고 식감도 정말 볶음밥이랑 거의 비슷해서 신기했다. 밥 대용으로 다이어트에 좋다고 해서 요새 살 뺀다고 닭가슴살과 사투 중이신 아버지도 사드릴 생각이다.
이마트 유산슬 + 마라샹궈 이마트 즉석식품 코너에서 항상 양장피만 사 먹다가 40% 마감 할인에 혹해서 유산슬이랑 마라샹궈를 처음 사봤다. 뚜껑만 열어서 전자레인지에 2~3분 돌려 바로 먹을 수 있어서 편했고, 가격 대비 양도 꽤 푸짐했다. 맛은 유산슬이 더 좋았는데 건더기도 충실하고 간도 딱 맞았다. 마라샹궈는 마라맛이 너무 약하고 전자레인지에 돌리다 보니 면도 좀 말라서 맛이 떨어졌다. 그래도 간편한 술 안주로는 둘 다 만족스러웠고, 다음번엔 난자완스를 먹어볼 생각이다.
오뚜기 진비빔면 비빔라면들 맛이 큰 차이는 없는 게 사실이지만, 그중 가장 내 취향에 맞는 게 오뚜기 진비빔면이다. 일단 진비빔면은 경쟁 제품인 팔도 비빔면이나 농심 배홍동에 비해 면이 약간 더 굵은데, 너무 얇은 면보다는 이 정도 두께가 식감이 좋다. 그리고 면발이 아주 쫄깃한데 팔도 비빔면의 탄력 없는 면발보다 훨씬 낫다. 소스는 매콤한 맛이 더 진하고 후레이크 스프에서 마늘맛이나 어니언 시즈닝 맛이 나는 등 맛이 더 풍부하다. 이건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부분인데, 심플한 맛을 좋아한다면 팔도 비빔면 쪽이 나을 수도 있다. 광고 보면 백종원 아저씨가 타마린드 소스 들어간 걸 강조하는데, 딱히 타마린드 맛이 직접적으로 느껴지진 않는다.
차고집 냉면 + 새우구이 + 피자 냉면은 면이 내 취향이 아니라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밀면이 좋다), 특히 칡냉면 면은 질겅거려서 더 안 좋아하는데, 차고집 냉면은 살얼음 확실하게 뜬 육수랑 비빔장이 맛있어서 날 더워지면 종종 사 먹는다. 맛도 좋지만 여기 좋은 점이 비빔냉면 시켜도 육수를 한 그릇 제대로 주고, 반대로 물냉면은 다대기를 조금 넣어준다. 그래서 물, 비빔 뭘 먹어도 두가지 맛을 다 즐길 수 있다. 냉면만 먹기엔 좀 부족해서 막내가 새우구이랑 또띠아 피자까지 만들어서 배 터지게 먹었다.
농심 배홍동 비빔면 농심에서 새로 출시한 배홍동 비빔면을 먹어봤다. 처음 들으면 배홍동이 뭔가 싶은데 배(달콤), 홍고추(매콤), 동치미(새콤)를 따서 지은 이름이란다. 근데 먹어 보면 이런 거 다 다 필요 없고, 그냥 팔도 비빔면 열심히 카피한 맛이다. 면 두께도 팔도 비빔면 하고 거의 똑같고, 소스 맛은 팔도 비빔면과 거의 비슷한데 좀 덜 맵고, 덜 달고, 덜 시다. 한마디로 팔도 비빔면 라이트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라면 회사들끼리 서로 잘 나가는 제품 베끼는 게 드문 일도 아니지만, 신제품이랍시고 유재석까지 모델로 써가면서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것 치고는 너무 안전빵으로 1위 제품 벤치마킹한 것 같아 아쉽다.
소바식당 배달 소바식당이 배달도 하고 있다는 걸 뒤늦게 발견해서 시켜 먹어봤다. 웨이팅 걱정 없이 사무실에서 편하게 받아먹으니 좋더라. 냉소바 맛도 매장에서 먹을 때와 별 차이 없었다. 여름 되면 몇 번 더 시켜 먹을 듯.
롯데마트 왕 양장피 + 초밥 이마트 양장피만 먹다 롯데마트 양장피를 처음 먹어봤는데, 당근 대신 양파가 들어 있는 등 재료 구성에서 롯데마트 양장피가 더 내 취향에 맞았다. 특히 이마트 양장피는 밑에 잔뜩 깔려있는 양배추채가 영 마음에 안 들었는데, 롯데마트 양장피는 양배추 대신 양상추가 들어 있어서 좋았다.(양배추, 양상추 선호도에 따라 호불호 갈릴 듯) 그리고 가운데 있는 고기 양념도 롯데마트 쪽은 매콤한 맛이어서 더 좋았다. 하지만 롯데마트 갈 일이 많지 않아서 자주 사 먹긴 힘들 것 같다.
성수돈부리(구 사진창고) 배달 사진창고라는 이름으로 예전부터 있던 곳인데 최근 성돈(성수돈부리)으로 상호를 바꾼 모양이다. 튀김 위에 계란을 풀어 익히는 일반적인 돈부리와 달리 에그 샐러드가 딸려 나오는 후쿠이 돈부리가 궁금해서 새우+돈가스 모두 맛볼 수 있는 후쿠이 에비믹스동을 골랐다. 새우튀김은 크기도 크고 맛있었고 돈가스도 제법 두툼하고 괜찮았는데, 성수동에서 돈가스를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성수동 돈가스 원탑 고운과 비교하자면 역시 한 수 아래다. 또 돈부리에서 튀김 못지않게 중요한 게 소스인데 소스 맛도 특별한 거 없이 그냥 평범했다. 그리고 기대했던 에그 샐러드와 돈가스, 새우튀김과의 조화는 내 입맛으로는 딱히 새로운 맛이나 시너지를 느끼지 못했다. 그냥 돈가스랑 에그 샐러드를 같이 먹는 맛 이상도 이하도 아님. 매장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