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밥천국 라볶이+참치김밥 나가기는 귀찮고 배달을 시켜야겠는데 죄다 최소 주문 금액이 만몇천원씩이라 혼자 먹을 만큼 시켜도 배달해주는 곳 찾다 발견한 게 결국 김밥천국이었다. 무려 최소 주문 금액 5천원! 덕분에 정말 몇 년 만인지도 모를 만큼 오랜만에 김밥천국 라볶이와 참치김밥을 먹었다. 웃긴 건 라볶이 맛이 진짜 딱 옛날에 먹던 김밥천국 라볶이 맛 그대로라는 거다. (별로 맛있진 않지만) 한입 먹는 순간 예전 그 맛을 떠오르게 한다는 건 나름대로 맛의 일관성을 유지했다는 것이고 이건 칭찬할만한 점이 아닐까? 김밥천국 덕분에 잠시 옛날 생각을 할 수 있었던 한끼였다.
로켓맨 좋든 싫든 보헤미안 랩소디와 비교될 수밖에 없는 영화인데, 보헤미안 랩소디가 퀸의 음악에 많이 기대고 있다면 로켓맨은 좀 더 엘튼 존 개인에 집중한 느낌이다. 태런 에저튼의 연기는 진짜 엘튼존 젊을 때 모습을 보는 것처럼 굉장하지만 제 3자의 시선으로 담담하게 그려낸 전기물보다는 엘튼 존 본인의 입김이 가미된 자서전 같다는 생각을 지우기 힘들다. 게다가 영화의 핵심 요소인 음악이 개인적으로 별로 안좋아하는 뮤지컬 영화 형식인 것도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다. 이야기 전개에 맞춰 엘튼존이 처한 상황이나 심리 상태에 따른 곡들의 배치는 좋았지만 뮤지컬 스타일보다는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리얼한 스타일로 연출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 개봉 첫 주말이었는데도 1개 관에서 딱 3회 상영하고 그나마 저녁 시간 이후..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 위쳐3와 폴아웃4 등 쟁쟁한 대작이 출시됐던 2015년, GOTY 12개를 수상하며 그 해 최다 GOTY 5위를 기록했던 범상치 않은 작품이다. 저예산 게임이라 그래픽의 기술적인 수준은 낮은편이지만 세심하게 배치된 오브젝트들의 디자인과 구도가 뛰어나고 특히 빛의 처리와 색감이 빚어내는 따스하면서도 감성적인 톤은 굉장히 독특하고 인상적이다. 스토리텔링에 촛점이 맞춰진 게임 플레이는 워킹 데드 등의 텔테일 게임즈 어드벤처들과 비슷하지만 카메라와 시점의 조작이 보다 자유롭고 QTE입력이 없는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의 방식이 훨씬 더 좋았다. 특히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는 게임의 핵심 요소를 이용해 선택을 바꾸거나 막힌 곳을 지나가거나 질문에 대한 답을 알아내는 등 다른 비슷한 어드벤처 게임들과 차별화된 게임 ..
매드포갈릭 왕십리역사점 매드포갈릭 멤버십 매드 리워즈 혜택인 5회 방문에 20만원 이상 먹으면 나오는 2인 식사권 사용. 식사권 구성은 갈릭 스노잉 피자 or 고르곤졸라 피자 중 택일, 갈릭 페뇨 파스타 or 갈릭 까르보나라 중 택일이다. 피자, 파스타 하나씩으론 좀 모자를 것 같아서 시저 샐러드 하나 추가해서 먹으니 딱 적당했다.
[스타시티즌] 알파3.3.5 3.3에서 누락됐던 허스턴 행성과 로어빌 랜딩존이 추가된 3.3.5 릴리즈 후 간략히 둘러보며 찍었던 스크린샷들.
이마트 저스트잇 식당 부대찌개 그동안 너무 비싸 보여서 사본적이 없는 이마트 저스트잇 즉석식품들. 그런데 이날은 전체적으로 40% 정도 할인을 하길래 부대찌개를 사다 먹어봤다. 생각보다 내용물도 착실하게 들어있고 기대 이상으로 맛도 괜찮았다. 다만 국물 탁해져서 별로 안 좋아하는 수제비가 들어 있다는 것과 국물 맛이 너무 안 맵다는 점이 좀 아쉬웠음. 끓일때 고춧가루 좀 추가하면 더 맛있을 듯하다.
브롱스 한양대점 수제 맥주 브랜드인데 저렴한 가격에 맛도 무난하다. 다만 매장이 지하고 좁은 편이라 오래 앉아있고 싶지는 않은 곳이다.
육회공작소 한양대점 얼마 전 처음 갔다 예상외로 만족스러웠던 육회공작소 두 번째 방문. 이날도 이미 배부른 상태에서 2차로 간거라 저번보다 더 간단하게 라면이랑 은행꼬치, 닭꼬치 주문. 라면은 저번에 갔을 때 직원이 먹는 거 보고 너무 맛있어 보여서 시킨 건데 막상 먹어보니 생각보다 맛이 별로였다. 마치 소고기 뭇국에다 라면 끓인 듯한 맛인데 국물이 진하지도 않고 맵지도 않고 밍밍한 게 그저 그랬다.(소고기도 거의 없음) 그리고 은행꼬치랑 닭꼬치는 주방에서 구워 나와서 실망했다. 화로에 직접 구워 먹거나 구워 나오더라도 화로에 올려놓고 먹어야 제맛인데.. 아마 야끼니꾸나 모둠꼬치 정도는 먹어야 불 피워 주는 모양이다. 특히 닭꼬치는 그릴에 직화로 구운 게 아니고 딱 봐도 팬에다 구워서 소스만 발라 나온 건데 정말 별로였다...
화포식당 왕십리점 왕십리 새마을식당 있던 자리에 들어온 화포식당인데 같은 고깃집이라 그런지 인테리어나 분위기는 새마을식당 때랑 별 차이 없어 보였다.(재밌는 건 얼마 전 새마을식당이 근처에 다시 생김) 특이했던건 메뉴판에 목살을 목살이라고 표기하지 않고 '숙성 스테이크'라고 써놓았는데 통삽겹이나 생갈비, 항정살 등 다른 부위는 그대로 부위명을 써놨기 때문에 의문이다. 명이나물을 비롯한 장아찌 반찬들과 와사비 소스, 두툼한 생고기, 직접 굽고 잘라주는 그릴링 서비스까지 사실 요즘 비슷한 컨셉의 이런 고깃집들이 너무 많아서 큰 차별점은 느끼기 힘들다. 때문에 고기맛도 맛이지만 인테리어나 분위기, 청결도 등에 따라 선호도가 달라지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화포식당 왕십리점은 테이블 간 간격도 좁은 편이고 테이블과 의자에 온통 ..
성수동 닭칼 원래 닭한마리, 닭칼국수 전문점이라는데 계절메뉴로 초계냉칼국수를 한다길래 먹으러 갔다. 꽤 유명한 집인지 만석이라 웨이팅이 좀 있었지만 테이블이 많아서 그런지 오래 기다리진 않았다. 초계냉칼국수가 나왔는데 일단 눈에 띄는 게 닭칼국수 담는 뚝배기에 담겨 나온다. 이런 용기는 일반적으로 차가운 면을 담기엔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별로 보기 좋진 않았지만 계절메뉴로 하는 것이니 이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양이 한 눈에 봐도 많아 보이는데 잘게 찢어 위에 뿌려놓은 닭고기는 별로 많지 않았다. 국물은 빨갛게 양념이 된 상태로 내가 아는 일반적인 초계국수와는 많이 달랐는데 깔끔하고 담백한 육수 맛과는 거리가 있었다. 냉면 육수에 김치 국물 넣은 듯한 맛이랄까.. 결정적으로 칼국수 면이 가장 문제였는데 안그래도 두..
기생충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과는 별개로, 개인적으로 기대에는 못 미쳤다. 의도된 것이겠지만 극명한 대비를 보여주고자 너무 작위적인 설정과 연출을 남발해 몰입을 방해하는 것이 아쉬웠고 예측하지 못했던 전개나 반전 등의 요소도 솔직히 약했다. 이런 주제나 전개 방식(블랙 코미디로 시작돼 분위기가 반전되는)의 영화가 없었던 것도 아니고 스토리도 생각보다 예상대로 흘러가기 때문에 다른 것보다는 치밀하게 세팅된 여러 가지 상징적인 장치들과 배우들의 딱딱 떨어지는 연기에 점수를 주고 싶은 영화다. 특히 배우들의 비중이 주연부터 조연까지 고르게 분배된 게 인상적이었는데 칸에서는 봉준호랑 송강호 둘만 거의 나오길래 송강호 원맨 영화일 거라 생각했지만 따지자면 오히려 송강호보다는 최우식이 진짜 주인공이라고 볼 수 있다..
진수성찬 배 터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