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심당 대전 출장 가서 사온 성심당 빵들. 대전역에 보면 차 기다리는 사람들 중 거의 절반 정도는 성심당 빵 봉투를 들고 있다. 그만큼 대전에 가면 성심당 튀김소보로를 사가는 것이 당연시될 정도의 인지도를 갖고 있다. 예전부터 느꼈던거지만 막상 먹어보면 그렇게 아주 맛있지도 않고 생각보다 속도 부실하다. 그럼에도 (나 포함해서) 대전만 가면 사가는 걸 보면 성심당이 마케팅을 잘했다고 볼 수밖에.. 내 생각엔 이성당처럼 서울로 진출하지 않고 '대전의 명물'로 남는 전략을 택한 것이 유효했다고 본다. 만약 성심당도 이성당처럼 서울에서 사먹을 수 있었다면 대전 갔다고 굳이 사들고 오진 않았을 테니 말이다.
쨈표 찜닭+감자전 지난번 찜닭 하고 남은 닭가슴살로 찜닭 또 만드심. 이번엔 감자도 넣고 감자 산김에 감자전도 부치심. 맛있게 잘 먹음.
분노의 질주: 홉스&쇼 애초에 스핀오프로 떨어져 나온 이상 분노의 질주란 타이틀에 얽매일 필요는 없기 때문에 그냥 시원하게 때려 부숴 주기만 하면 만족하겠단 생각으로 봤다. 하지만 액션이 생각만큼 화려하지도 않고 연출이 신선하지도 않았다. 마지막 헬기와 자동차의 줄줄이 비엔나 신만 좀 볼만했고 나머진 어디선가 한 번쯤 본듯한 시퀀스의 연속.. 그리고 감독이 데드풀2의 데이빗 레이치인데 하나라도 더 때려 부술 시간에 시답잖은 말장난으로 때우는 장면이 너무 많다. 그래도 주연인 두 대머리의 티격거리는 케미는 꽤 좋은 편이고,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던 바네사 커비의 존재감은 빛이 난다. 하지만 무난한 여름용 액션 블록버스터가 될 수 있었던 영화는 후반부에 뜬금없이 홉스의 고향인 사모아 섬으로 가면서 가족 영화(..
감성타코 건대점 감성타코가서 파히타 먹기로 하고 왕십리에서 가장 가까운 건대점으로 갔다. 위치가 별로 좋지 않았는데 지하철역에서 거의 10분 가까이 걸어야 한다. 웃긴건 그런데도 사람이 꽉 찰만큼 장사가 잘 됨. 매장이 아주 넓고 천장도 높아서 탁 트인 느낌이라 쾌적하다. 하지만 사람이 많은 데다 음악을 크게 틀어놨는데 공간이 높고 넓으니 소리가 울려서 꽤 시끄럽다. 소음도는 음식점보단 술집에 가까움. 대표 메뉴인 감성 그릴드 파히타를 먹었는데 스테이크, 칠리새우, 스파이시포크, 까르니따스 4가지 구성이고 치킨이 빠진 게 개인적으로 아쉬웠다. 물론 고기만 나오는 트리플 미트 파히타나 쉬림프 파히타, 치킨 파히타가 있긴 하지만 새우나 치킨 한 가지만 나오는 거라 새우+치킨이나 스파이시포크+치킨 같은 구성은 없다. 어차피 ..
앱솔루트 라임 새벽에 이마트24에서 사다 먹은 앱솔루트 라임. 저번에 깔루아 사면서도 느꼈지만 편의점 중에서도 이마트24가 양주들이 골고루 있어서 좋은 듯. 근데 웃긴건 보드카, 위스키 다 팔면서 토닉워터는 또 없더라.. 희한함. 할 수 없이 스프라이트 타서 먹었는데 그래도 묻히지 않고 톡 쏘는 라임향이 살아있어서 맛있었다. 요즘 같은 여름엔 맥주는 먹을 때만 잠깐 시원하고 더 더워져서 독주 칵테일 시원하게 타 먹는 게 최고다.
쿠우쿠우 왕십리점 평일 런치 휴가날 딱히 먹을 것도 없고 해서 만만한 쿠우쿠우나 가기로 함. 가격은 17,900원으로 주말가보다 6,000원 싸다. 왕십리점에 런치로는 처음 가본 것 같은데 내가 좋아하는 크림 새우도 없고 메뉴에 조금 차이가 있었다. 전체적으로 만족도는 그냥 그랬는데 포스팅하면서 다시 보니 그냥 그런 거치곤 많이도 먹었다..
짜장면, 계란탕, 해물파전 최근 집밥 메뉴였던 짜장면과 해물파전. 좀 뜬금없는 조합 같지만 생각보다 같이 먹기에 나쁘지 않았다.
설빙 한양대점 설빙 맛 들려서 배달로도 먹고 가서도 또 먹었다. 치즈 설빙은 배달이었는데 용기 크기가 매장 빙수 그릇보다 커서 양이 더 많은 것 같았다. 하지만 들은게 치즈밖에 없으니 아무래도 맛이 좀 허전했다. 이틀 뒤 매장에 가서는 설빙 시그니처인 인절미 설빙을 먹었는데 이게 가성비도 좋고 고소해서 치즈 설빙보단 나았다. 하지만 역시 아직까지 베스트는 애플망고 치즈설빙.. 인절미 토스트는 맛이 궁금해서 시켜봤는데 별로다. 생각보다 고소하지도 않고 찐득거리고 팍팍해서 목메임.
[레고] 75196 - A윙 대 타이 사일렌서 마이크로파이터 요새 플스만 붙잡고 있다보니 손이 영 심심해서 뭐라도 하나 조립하고 싶어 졌다. 하지만 막상 뭘 조립할까 고르려니 프라탑은 부담스럽고.. 레고탑에서 만만한 소박스 제품인 A윙 대 타이 사일렌서를 후딱 만들기로 했다. 기체들은 벌크행이 전혀 아깝지않은 매력 없는 디자인이고 미니피규어는 둘 다 잘 나왔다. 라스트 제다이에 저항군 파일럿으로 등장한 탈리산 린트라를 무명의 A윙 파일럿으로 표기해놨는데 정교한 프린팅이나 디테일한 헬멧은 카일로 렌에 떨어지지 않는다. 카일로 렌도 깨어난 포스때 피규어와 달리 옷에 격자무늬 디테일이 추가되었다. 서비스로 망토만 하나 넣어줬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배달 파티 더우니까 식구들 모여서 같이 식사할 일 있으면 요샌 거의 배달이다. 그래도 돼지갈비는 직접 양념해서 재어놨다가 구워 먹음. 이전한 하이몬드에서 케이크를 사다 먹었는데 다들 배불러서 안 먹는다고 하다가 한번 맛보더니 싹 먹어치움.. 진짜 비싸긴해도 맛은 있다.
성수동 면식당 작년 겨울에 만둣국 먹으러 갔던 면식당 두 번째 방문. 원래는 볶음밥 먹으러 숲속식사에 갔던 건데 자리 없어서 건너편 면식당에 가게 된 것.. 이번엔 칼국수를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면발은 괜찮았고 국물은 평범, 간은 좀 짰다. 테이블에 양념 간장이 있는데 넣을 수 없을 정도로 충분히 간이 센 상태. 그리고 양도 적어서 왕만두 하나 추가해서 먹었다.
슈퍼스타 존 버거맨 몇 년 전 국내 첫 전시 때 못 간 것이 아쉬웠었는데 이번에 M컨템포러리에서 꽤 큰 규모로 장기 전시 중이라 다녀왔다. 전체적으로 다 좋았지만 기존에 못 보던 미디어 작품이 특히 인상적이었는데, 반복되는 일렉트로니카 음악에 맞춰 춤추듯이 표현한 버거맨의 두들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 가지 짜증 났던 건 존 버거맨 작품 스타일이 아이들도 좋아할 만하다 보니 반 이상이 애들이랑 같이 온 관람객들이었는데 애새끼들 진짜 미친 듯이 뛰어다니고 발광을 해서 조용한 관람은 불가능하다. 굿즈도 이쁜 거 많으면 왕창 살 생각이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뻔한 구성이라 포스터랑 엽서 몇 개만 들고 나왔다. 그럼 다음에 또 만납시다 버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