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르더 벤츠 엠뷸런스, MAN 소방차 하나밖에 없는 조카님의 4세 생신을 맞이해 막내랑 브루더 자동차를 한 대씩 준비했다. 난 어릴 때부터 자동차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이 분은 오로지 자동차다. 그리고 작년까진 타요나 로보카폴리 같은 유아용 자동차에도 만족하더니 이젠 좀 더 리얼하고 디테일한 걸 원해서 브루더로 눈높이가 올라갔다.(가격도 함께 올라감) 막내에겐 안됐지만 조카님이 소방차보다 내가 사준 엠뷸런스를 훨씬 좋아하셔서 뿌듯했다.
성내동 부리나케 배달 지난번 부리나케에서 김치가츠나베를 처음 먹었을 때 기대에 못 미쳤었는데 돈가스는 괜찮았기 때문에 다른 메뉴들로 주문해봤다. 우선 가츠나베는 짭짜름하고 자작한 국물과 두툼한 돈가스의 조화가 좋았고 배달이라 1천 원 더 비쌈에도 불구하고 가성비도 좋다. 냉모밀 정식에도 돈가스가 넉넉하게 포함돼서 좋았고 적시지 않은 순수한 돈가스 상태로는 처음 먹어봤는데 역시 돈가스가 실하고 맛있다. 그리고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냉모밀이 의외로 너무 맛있어서 놀랐는데, 냉모밀은 주메뉴가 아니어서 시판 쯔유로 적당히 만들지 않을까 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짜지 않고 감칠맛이 도는 것이 아주 맛있음. ps. 이제 날 더워져서 냉모밀 또 시켜 먹으려고 했는데 부리나케가 있던 건물이 리모델링한다고 매장들이 다 나갔다는 소식을 들었다...
제주딱새우회 원래 제주딱새우회 전문점이라는데 딱새우는 별로 안 좋아해서 일반 활새우회로 먹었다. 딱 20마리 들어있고 크기는 그렇게 크지 않지만 신선하고 식감이 쫀득해서 말 그대로 입에 쩍쩍 붙는다. 하지만 난 새우는 회보다 굽거나 튀겨 먹는 게 더 맛있다. 머리는 따로 튀겨서 보내주는데, 새우는 머리가 진짜라는 말 누가 한 건지 모르겠지만 기름지고 맛대가리 없어서 난 안 먹는다. 소라와사비도 끈적거려서 별로. 막내야 다음엔 버터구이나 튀김으로 먹자.
TGI 프라이데이스 배달 한때 국내 패밀리 레스토랑 업계 1위로 잘 나가던 TGIF가 이젠 서울에 매장이 5~6개밖에 남아 있지 않아서 먹을 기회가 잘 없었는데 잠실에서 배달로 오랜만에 먹었다. 패밀리 레스토랑 자체가 한물 간지 오래지만 가끔 생각날 때 쎄사미 치킨 먹을 수 있게 망하진 않았으면 좋겠다. 90년대 후반에 처음 TGIF 대학로점 가서 메뉴판 보고 뭘 시켜야할지 모르겠어서 결국 김치볶음밥을 주문했던 슬픈 추억이 떠오르는 날이었다.
UFC 4 지난 2월 PS+ 무료 게임으로 받은 UFC4를 잠깐 맛만 보려고 해 봤다가 생각보다 꽤 재밌어서 커리어 모드로 선수 생성해서 은퇴할 때까지 플레이했다.(은퇴까지 플레이 타임 약 15시간 소요) 난 예전 최홍만이 활동하던 시절 K-1 경기를 몇 번 봤을 뿐 UFC는 본 적도 없고 관심도 없는 문외한이라 종합격투기 게임 역시 이번 UFC4가 처음이었다. UFC4는 대전 격투 게임이 아닌 스포츠로서 격투기 게임이라 스태미나 관리 때문에 공격을 마구 퍼부울 수도 없고 초반엔 능력치가 낮아 답답하기도 하고 기술이 많고 조작 방법도 복잡해 허들이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초반 허들을 넘게 되면 준수한 인물 표현과 모션, 래그돌 효과로 인한 리얼한 타격감이 뛰어나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아쉬운 점은 피파..
용과 같이 6: 생명의 시 드디어 키류 카즈마의 마지막 이야기인 용과 같이 6 생명의 시(이하 용6)를 마쳤다. 플레이 타임은 약 34시간. 용6은 명확한 이유도 공개하지 않은 채 국내 발매가 갑작스럽게 취소되어 팬들을 열 받게 한 작품으로, 대체로 일본 우익 요소가 포함된 콘텐츠 때문인 것으로 추측만 할 뿐이다. 덕분에 용과 같이 넘버링 타이틀 중 유일하게 한글로 즐길 수 없는 타이틀이 되었으나 작년 스팀에 전격 출시됨에 따라 유저 한글 패치가 제작되었고, 그 결과 한글 자막으로 플레이할 수 있게 되었다. 한글 패치의 퀄리티도 공식 한글화 된 작품이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훌륭하다. 이 자리를 빌려 용6의 한글 패치를 제작해 준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용6은 새로운 드래곤 엔진이 처음 적용된 작품으로 같은 엔진을 사용한..
팔도 꼬들김 비빔면 들기름 막국수의 라면 버전을 만든 것으로 보이는 팔도 꼬들김 비빔면을 먹어봤다. 정확히는 먹다 버렸다. 올해초 라황샹 마라탕면 먹다 버린데 이어 두 번째다. 밥은 버려도 라면은 웬만해선 안 버리는 라면 유저로서 올 상반기에만 두 번의 시련을 겪게 되어 씁쓸하다. 이건 그냥 '느끼함'을 아득히 넘어선 '느글거림' 외에는 그 무엇도 느껴지지 않는다. 작년에 풀무원 들기름 메밀 막국수 먹다 느글거려서 버렸었는데, 그때의 악몽이 되살아 나는 것 같았다. 하지만 함께 구입한 자매품 '팔도 꼬간초 비빔면'도 아직 남아있다.. 꼬간초는 대미지 회복되면 도전해야겠다.
피코크 초마짬뽕 라면 밀키트로 나오던 피코크 초마짬뽕이 라면으로 나왔길래 먹어봤다. 이마트 기준 4개들이에 4,880원으로 가격은 꽤 높은 편이다.(짬뽕 라면 기준인 진짬뽕보다 비쌈) 피코크 자체 생산은 아닐 테고 제조원이 어디인가 뒷면을 확인해보니 삼양이었다. 어쩐지 삼양라면 특유의 맛없는 면발이랑 똑같다 했다. 특징은 조미유가 포함된 짬뽕라면치고는 특유의 불향이 약하다. 그래서 좀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반대로 짬뽕라면에 들어가는 조미유 특유의 인위적인 불향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상대적으로 입맛에 맞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건더기에 건새우가 들어가 있는데 그래서인지 일반적인 짬뽕라면에서 느껴지는 해물 베이스 맛과는 다른 새우탕스러운 맛이 강하다. 마지막으로 매운맛은 약한 편으로 나한테는 마이너스였다. 종합하자면 비교..
화양동 츠바메(제비식당) 두 달 전에 드디어 발견한 회사 근처 돈가스, 돈부리 맛집이다. 원래는 라멘이 주메뉴였던 것 같은데 지금은 무슨 사정인지 라멘은 접고 돈부리를 중심으로 카레, 나베, 우동 등을 판다. 그동안 이것저것 먹어봤는데 돈가스 상태가 가격 대비 훌륭해서 돈가스 들어간 메뉴를 고르면 최소한 기본은 보장된다. 새우튀김도 크고 맛있어서 돈부리는 에비가츠동이 베스트고, 칼칼한 국물이 당길 땐 김치돈카츠나베도 별미다. 가성비가 정말 좋아서 사케동 같은 게 아닌 이상 거의 모든 메뉴가 9천 원을 넘지 않는다. 바로 근처 성수낙낙 카츠곳간의 12,000원짜리 가츠동과 비교해 여기 7,500원짜리 가츠동이 전혀 떨어질 게 없고 난 오히려 더 낫다고 생각한다. 또 한 가지 장점은 아무리 가성비 좋은 맛집이어도 사람 미어터져서 기..
펠어커피 강동점 배달 집에서 쉬는 날 펠어커피에서 1리터짜리 하나 주문하면 든든하다. 하지만 1리터에 6샷이라 내 입엔 좀 싱거운데 샷 추가 옵션이 없는 게 좀 아쉽다.
군산오징어 본점 포장 오징어튀김이랑 오징어불고기는 전에 먹어봤고 이번엔 오징어순대랑 오징어초무침을 먹어봤다. 오징어순대는 무슨 전처럼 부쳐놔서 영 별로였고 오징어초무침은 새콤매콤하니 괜찮았다. 하지만 오징어초무침은 대강 무쳐도 맛없기가 힘든지라 굳이 이 돈 주고 사 먹을 메리트가 있는진 모르겠다.
i5-12500 + B660 + GAMMAXX 400 XT 막내가 무려 6년 만에 CPU 업그레이드를 부탁했다. 업그레이드 후 막내의 한 줄 소감은 '진작 바꿀 걸..' 6세대 i5-6500에서 12세대 i5-12500으로 정확히 2배를 건너뛰었으니 체감이 상당했을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