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이민(메이찬) 배달 깔끔한 포장부터 마음에 드는 메이민. 탕수육이랑 짬뽕도 괜찮지만 역시 간짜장이 가장 맛있다.
강동짬뽕 배달 길동에 있는 중국집인데 짬뽕 잘한다고 해서 먹어봤다. 우선 면발이 꽤 굵고 쫄깃한데 나는 괜찮았지만 (특히 짜장의 경우) 부드럽게 후루룩 먹는 걸 선호한다면 이런 식감은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다. 쟁반 짜장은 소스도 넉넉하고 맛도 괜찮았고 탕수육도 무난했다. 핵심인 짬뽕은 일단 꽤 매워서 맵찔이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국물이 걸쭉한 스타일은 아니어서 맵지만 텁텁하지 않고 깔끔하다. 그리고 생강 맛이 강하게 난다. 막내는 동네 중국집들 중 짬뽕은 여기가 가장 낫다고 했지만 나는 그 정도까진 아니었다. 그리고 여긴 문제가 짬뽕 국물을 너무 조금 준다. 두 번 시켜 먹었는데 두 번 다 국물이 적은 걸 보면 원래 이거밖에 안 주는 것 같다.
대만 도삭 우육면 뚝섬점 배달 배달 어플로 새로운 곳 찾아 헤매다 도삭면에 혹해서 배달시켜 먹어봤다. 하지만 면은 축축해서 다 들러붙고 외관상 제대로 된 도삭면처럼 보이지도 않았다. 잘 쳐줘야 손칼국수 정도 느낌. 국물도 대륙의 향이 확실하게 나는 것도 아니고 안 나는 것도 아니고 마라맛도 어중간하고 간도 안 맞고 전체적으로 별로다. 생각해보면 예전 대만에서 먹었던 우육면 중에도 이렇게 뭔가 빠진 듯 별 맛없는 곳들이 있었기 때문에 대만 우육면이 맞는 것 같기는 하다.
성수완당 배달 완탕면은 알아도 완당면은 처음 들어봤는데 대충 완탕면의 부산 버전이라고 한다. 그리고 여기는 멸치 육수를 메인으로 쓰는 부산식 완당면과는 또 다르게 멸치 육수와 소고기 육수를 섞어 쓴단다. 기본 완당면도 있긴 한데 코딱지만 한 완당 몇 개가 건더기 전부라 불고기 토핑이 추가된 석쇠불고기 완당면으로 먹었다. 불고기 외에도 어묵이나 치킨 닭다리가 들어간 완당면도 있다. 보통맛과 매운맛이 있어서 매운맛으로 먹었는데 국물이 진하면서도 시원 칼칼한 것이 꽤 괜찮았다. 술 안 먹었는데도 해장되는 느낌.. 다음 주문은 술 먹은 다음날이 될 것 같다.
범죄도시 2 전편의 핵심 흥행 요소였던 마동석표 액션을 히어로물급으로 확대시키고 액션 사이사이에 코미디를 배치해 처음부터 끝까지 시원하게 웃고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로 거듭났다. 쓸데없는 로맨스도 지겨운 가족 타령도 없다. 마동석 주먹에서 샷건이 나가고 누가 봐도 죽은 것으로 보였던 장이수가 아무렇지 않게 다시 등장하고 메인 빌런은 전편의 장첸보다 세야 하니 배경 설정 따위 없이 무작정 악랄한 미친놈으로 만들어놨지만 이런 것들이 거슬린다면 애초에 범죄도시 2를 봐서는 안된다. 이미 8편까지 계획해놨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땐 오버한다고 생각했는데 범죄도시 2를 보고 나니 8편까진 몰라도 5편 정도는 나올 만도 해 보인다. 7.0/10
성수동 마루제면소 성수동 달구벌 반점 바로 옆에 새로 오픈한 마루제면소를 다녀왔다. 매장 내부 분위기도 그렇고 빽빽한 테이블 배치 등이 달구벌 반점과 유사하다.(같은 인테리어 업체에서 공사했나?) 점심시간이라 매장이 거의 꽉 차긴 했지만 몇 자리 남아 있어서 웨이팅 없이 들어갔는데 10분, 20분이 지나도록 음식이 안 나온다. 20분쯤 됐을 때 오래 걸려서 미안하다고 콜라 한 병 주고는 결국 들어간 지 30분이 돼서야 라멘이 나왔다. 애초에 라멘이 이렇게나 오래 걸리는 음식인지도 의문이지만 30분이나 기다려야 할 상황이면 일시적으로 손님을 받지 말거나 최소한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미리 안내를 해줘야 하는 게 정상이다. 그랬으면 당연히 다른 곳으로 가지 30분이나 기다리면서 점심시간을 허비하진 않았을 거다. 먹기 전부터 이..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다들 마찬가지였겠지만 나도 쥬라기 월드에 대단한 걸 바라진 않았다. 그저 공룡이나 실컷 볼 수 있길 바랐고, 쥬라기 시리즈의 마지막 편이니 깔끔하게 마무리만 잘해주길 바랄 뿐이었다. 하지만 영화에선 주인공인 공룡들은 뒷전이고 그 자리를 메뚜기 떼가 대신 채운다. 이게 대체 무슨 미친 짓이지? 내가 쥬라기 월드를 보고 있는 건지, 메뚜기 월드를 보고 있는 건지... 그나마 쥬라기 공원 원조 3인방이 컴백해서 시리즈 최종편에 의미를 더해주고 있지만, 엄밀히 말하면 '기껏 모셔와서는 그렇게밖에 활용을 못하나?'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 6.0/10
디아블로 이모탈 모바일 게임은 거의 안 하기 때문에 몇 년 전 블리즈컨에서 디아블로가 모바일로 나온다고 했을 때부터 전혀 관심을 갖지 않았다. 그런데 출시를 코 앞에 두고 갑자기 PC 판이 출시되며 모바일과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는 깜짝 발표를 했고, 여기에 혹해버렸다. 디아블로 같은 게임을 5-6인치짜리 스마트폰을 붙잡고 할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PC 버전이라면 해볼 만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아주 조금은 들었다. 하지만 디아블로 이모탈 PC 버전의 실체는 실망을 넘어 참혹했는데, 우선 가장 기본적인 해상도 조절이 불가능하다. 아무리 모바일 기반의 게임이고 베타 버전이라고 해도 어쨌건 PC용 클라이언트인데 해상도 옵션이 없다는 건 말이 안 되는 거다. 결국 난 48인치 4k에서 FHD 해상도로 플레이하거나 코딱지만 ..
삼양 짜장불닭볶음면, 불닭짬뽕 예전에 연두색 패키지의 짜장불닭볶음면이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안 보이더니 최근에 리뉴얼해서 다시 출시된 것 같다. 이미 유행 지났지만 짜파구리 같은 매운 짜장라면의 영향 탓이 아닌가 싶은데 어쨌거나 중요한 맛은 별로다. 딱 생각하던 그대로 불닭볶음면에 짜장스프 뿌린 맛인데, 내 입에는 이 조합이 맛있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미 선을 넘은지 오래인 불닭볶음면 배리에이션 자체가 너무 식상해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끝을 모르는 삼양의 불닭사랑으로 탄생한 불닭짬뽕도 먹어봤다. 납작하고 꼬들꼬들한 면발은 진짬뽕과 비슷하지만 해물 베이스의 짬뽕이 아니어서 맛은 전혀 다르다. 소고기, 돈골 농축액 등이 들어간 고기 짬뽕이라고 하지만 특유의 불닭 소스 맛에 묻혀서 맵기만 할 뿐 고기 짬뽕스러운 풍미는 거의 느껴..
마왕족발 천호점 배달 바베큐 족발이라는 콘셉트로 일반적인 족발과 달리 오븐에 구워서 소스를 발라 먹는 방식이라 불맛도 나고 풍미가 독특하다. 하지만 소스가 달아서 어느 정도 먹다 보면 물리는 감이 있는데 매운맛은 좀 나을지도 모르겠다. 난 족발보다는 그나마 보쌈을 좋아하는데, 보쌈고기를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삼겹살을 쓰긴 했지만 비계가 적은 편이라 그럭저럭 먹을만했다. 그리고 당면이 소스와 잘 어울려서 별미였는데 그래서인지 대부분 당면을 추가하는 듯하다. 패밀리세트에 포함된 사이드로 고른 족발 볶음밥은 말 그대로 볶음밥에 족발 잘게 썰어 넣은 건데, 다들 맛있다고 했지만 난 볶음밥에서 족발 냄새나는 것도 싫고 맛도 느글거려서 별로였다. 기본적으로 삶기만 한 족발과 달리 구워서 좀 더 담백하고 소스 때문에 바베큐 풍미가 가미..
동궁찜닭 강동명일점 배달 4단계로 맵기 조절이 가능하고 김이랑 참기름을 주는 게 좀 특이했다. 가격 대비 양이 꽤 푸짐하고 맛도 무난하다. 그리고 보통 찜닭집들처럼 양 애매하게 대중소로 표기 안 하고 치킨처럼 반마리, 한 마리, 한 마리 반으로 명확하게 해 놓은 게 마음에 들었다.
엄마의미역떡볶이 마미떡 건대점 배달 미역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고 미역 떡볶이라는 건 들어본 적도 없었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 맛이 궁금해서 시켜 먹어봤다. 떡볶이 국물에서 미역맛이 좀 나긴 하는데 그냥 모르고 먹으면 들어간 줄 모를 정도로 심하지 않고 해조류 특유의 감칠맛이 나서 생각보다 맛도 꽤 괜찮다. 그리고 미역 떡볶이보다 더 인상적이었던건 파튀김이었는데, 다른 떡볶이집에선 전혀 볼 수 없던 토핑이라 신선했고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으니 이게 또 별미다. 혼자 먹기엔 양이 좀 부담스러운데 '미역떡볶이'라는 이름만 듣고도 손사래 치는 사람이 많아서 같이 먹을 파티원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