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성수동 옵션 오랜만에 돈가스 먹으러 옵션에 갔는데 이전과 달라진 부분들이 있었다. 우선 가격이 전체적으로 500원에서 1,000원씩 싸졌고 샐러드바가 더 강화돼서 수프뿐 아니라 국물에 밥까지 원하는 대로 퍼다 먹을 수 있게 바뀌었다.(그전엔 돈가스 접시에 같이 조금 담아줬음) 그리고 돈가스도 전보다 더 두툼해진 것 같고 맛도 괜찮고 양도 많았다. 전체적으로 가성비가 많이 좋아졌는데 내 짐작이지만 근처에 새로 오픈한 고운 돈카츠에 영향받아서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아닌가 싶다.
성수동 웨이하이 원래 불낙새면이라는 시그니처 메뉴가 있었는데 반응이 안 좋았는지 없어지고 새로운 시그니처 메뉴인 웨이하이 탕면이 생겼다. 궁금하긴 했지만 선뜻 도전하지 못했는데 회사 막내 핫산님께서 도전 정신을 발휘하여 주문한 덕분에 국물 맛을 봤다.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맑게 끓인 사천탕면이나 백짬뽕과 비슷한데 주재료는 해물과 버섯이고 고추가 들어가서 살짝 칼칼하다. 나쁘지는 않았지만 8천 원 주고 사 먹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는 아니었다. 역시 웨이하이는 짜장면이 베스트인 듯. 목화솜 탕수육은 두 번째 먹었는데 어째 지난번보다 양이 더 적은 것 같았다. 맛은 있지만 가성비는 별로임.
왕십리 쭈랑피랑(쭈피랑) 매운 거 먹고 싶어서 엄청 오랜만에 갔는데 가격은 천 원씩 올랐고 전보다 맛은 없어졌다.(하나도 안 맵고 불맛도 안남) 내꾸미쭈꾸미도 망하고.. 다른 대안을 찾아봐야겠다.
빕스 다이닝 박스 오랜만에 배달시켜 먹은 빕스 다이닝 인 더 박스. 왕십리역점인데 거리가 가까우면 배달비 안 받는 것이 여기 장점이다.
고기고기 파티 소돼지 차별 없는 공정한 고기 파티.
2020 설 전 부치기 올해도 '조금'만 부침.
왕십리 마라무쌍 왕십리 민자역사 식당가에 육대장 나가고 새로 오픈한 마라 전문점으로, 가로수길에 있는 곳인데 이번에 분점을 냈다고 한다. 마라탕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새로 생겼으니 맛보러 한번 가봤다. 다른 마라탕 집처럼 원하는 재료 담고 무게 재서 계산하는 식인데 이런 거 귀찮은 사람들 용으로 그냥 매운 단계만 고르면 알아서 만들어주는 메뉴도 있다. 마라탕 가격은 일반 재료 100g당 1,800원, 소고기or양고기 100g당 3,000원, 꼬치 개당 1,000원이고 최소 주문 금액은 8,000원이다. 고기 안 넣고 꼬치 3개랑 일반 재료로 최소 금액 맞췄더니 양이 꽤 많았다. 매운맛은 1~4단계까지 있는데 어느 정도인지 보려고 3단계, 4단계 하나씩 시켜봤는데 4단계도 엄청 맵진 않다. 불닭볶음면보다 좀 덜..
성수연방 피자시즌 1월 회식이 있었던 성수동 성수연방 피자 시즌. 맥주는 홀을 함께 사용하는 자파 브루어리에서 따로 주문해야 한다. 사이즈는 10인치와 13인치 두 가지인데 10인치는 생각보다 작고 13인치는 돼야 2~3명 먹을 듯. 골고루 먹으려고 전부 하프&하프로 주문했고 가격은 둘 중 비싼 피자에 2천 원 추가됨. 개인적으로 스테이크&파 피자가 가장 맛있었고 콰트로 버섯&계란 피자도 괜찮았다. 올리브와 가지는 별로 안 좋아하는 토핑이고 디아볼라는 무난, 페퍼로니는 너무 뻔할 것 같이서 안 먹었다. 양파, 토마토, 파프리카로 된 피클이랑 코울슬로도 하나씩 시켰는데 둘 다 완전 별로다. 피클은 싱겁고 코울슬로는 그냥 날 양배추에 마요네즈 뿌린 수준. 전체적으로 가성비가 별로 좋은 편은 아니라 생각되고 몇몇 토핑이 괜찮긴..
저녁상 천호역 근처 유명한 스시현에서 포장해온 초밥들과 기타 등등으로 배 터지는 저녁 식사.
왕십리 가마루빚은고등어 오랜만에 생선구이 먹고 싶어서 거의 일 년 만에 방문. 반마리부터 팔지만 한 마리와 3천 원밖에 차이가 안 나기 때문에 고등어랑 삼치 한 마리씩 주문했다. 고등어는 삼치와의 가격 차이(2천 원)에 비해 크기가 작다고 느꼈다. 전에 먹었을 때도 그랬지만 화덕구이인건 좋은데 뒤집지 않고 바깥쪽만 구워서 안쪽 살에 물기가 많고 축축한 것은 그대로였다. 특히 고등어는 안 그래도 기름이 많은데 철판 위에 기름이 그대로 남아있어서 좀 느끼하다. 그럭저럭 먹긴 했지만 가격에 비해 만족도는 떨어지는 편이다.
성수동 해물썬 언젠간 먹어보려 했던 해물썬의 저녁 신메뉴 볼케이노를 드디어 먹었다. 주꾸미+우삼겹+새우로 맛이 없을 수 없는 구성이고 양념은 볼케이노의 점심 메뉴 마이너 버전인 낙쭈삼과 같이 매콤 달달하다. 이름은 참 잘 지었다고 생각되는데 산처럼 쌓은 숙주 위에 빨갛게 양념된 주꾸미가 화산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처음 위용과 달리 숙주 숨 죽고 나면 양은 얼마 안 된다. 맛도 술안주 버전인 만큼 좀 더 매콤했으면 했는데 낙쭈삼과 비슷해서 좀 아쉬웠다. 개인적으로 점심 메뉴인 낙쭈삼이 더 가성비 좋은 듯함.
노브랜드 나시고렝 + 오뚜기 뉴 진짬뽕 요즘 가장 즐겨먹는 라면인 리뉴얼된 진짬뽕과 가성비 좋은 노브랜드 나시고렝으로 한 끼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