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짬뽕

미인중식 홍야 오징어짬뽕 오징어가 꽤 들어서 일단 이름값은 한다. 맛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짬뽕보다는 오징어찌개를 먹는 듯한 느낌이어서 이걸 짬뽕이라고 하는 게 맞는지 애매하다. 자매품 미인중식 홍야 고기짬뽕과 비교하면 고기짬뽕쪽이 더 낫다.
성내동 대성원 배달 가짜 간짜장이 판 치는 요즘 여긴 그나마 간짜장스러운 편이고 짬뽕도 무난하다. 그리고 별로 중요한 건 아니지만 일회용 배달 용기를 쓰지 않는 것도 특징이라면 특징.
미인중식 홍야 고기짬뽕 사골 베이스의 고기짬뽕으로 국물이 진하고 괜찮은데 매운맛이 너무 약하다. 얼핏 보면 건더기가 푸짐한 것 같지만 대부분 내가 안 먹는 채소들이고 고기는 얼마 없다. 면발은 기대 이상으로 쫄깃하고 맛있다. 다음엔 매운 고춧가루를 좀 첨가해서 먹어볼 생각이다.
짬뽕지존 종로점 배달 일반적인 지존 짜장&지존 짬뽕이 있고 매운 버전인 지옥 짜장&지옥 짬뽕이 있는데 매운 걸 좋아하니 지옥으로 가기로 했다. 지옥 짜장과 짬뽕은 매운맛을 1~4단계 중 선택해야 하는데 일반 짜장, 짬뽕보다는 기본적으로 매울 것 같아서 1단계로 시켰는데, 예상외로 하나도 안 매워서 당황스러웠다. 매운맛이 어느 정도인지 기준이 없다 보니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내 기준엔 3단계는 먹었어야 했을 것 같다. 매운맛 선택은 실패했지만 짬뽕은 건더기가 푸짐해서 만원이 넘는 가격이지만 돈 값은 한다.(삼선 같은 건 따로 없고 그냥 짬뽕 1.1만 원이다) 국물은 무겁지 않고 칼칼한 스타일인데 맛도 무난하다. 하지만 짜장면은 영 별로였는데 상호부터 짬뽕 전문점이라 짜장에 크게 기대를 하진 않았지만 거의 레토르트 짜..
사미반점 길동점 배달 짬뽕 메뉴는 여러 가지 있는데 짜장면은 간짜장, 삼선짜장 같은 거 없이 기본 짜장면 하나뿐이라 짬뽕이 주력인 것을 알 수 있다. 지금까지 3번 시켜 먹어봤는데 확실히 짜장보다는 짬뽕이 낫다. 국물이 칼칼하고 불향도 배어있어서 맛은 괜찮은데 기름기가 많아서 좀 먹다 보면 느끼해지는 문제가 있다. 짜장면은 짜장이 전분기 많고 끈적거리는 스타일이라 일단 별로고 맛 자체도 평범하다. 잡채밥도 한번 먹어봤는데 중화풍 잡채밥보다는 한국식 잡채밥에 가깝고 결정적으로 당근이 굵은 데다 많이도 넣어놔서 영 마음에 안 들었다.
성수동 달구벌반점 작년에 배달로 한번 먹어보고 별로였던 기억이 있는 곳인데 매장이 이사한 사무실 근처여서 직접 가서 먹어보기로 했다. 근데 막상 가보니 내부 수리 중이라고 닫혀 있어서 바로 옆에 있는 성운만 가다가 지난 1월에 공사 끝내고 오픈했다고 해서 가봤다. 매장이 2층이라 접근성이 좀 떨어지고 리모델링해서 깨끗하긴 하지만 그리 넓지 않은 매장에 테이블을 빽빽하게 배치해서 테이블 간 간격이 좁아 쾌적하지 않았다. 대표 메뉴인 불고기 짬뽕으로 주문.(불고기 빠진 일반 짬뽕은 6천 원) 토치질한 불고기가 토핑으로 들어가 풍미를 더해주긴 하는데 고기가 비계도 많고 그렇게 좋아 보이진 않는다.(앞다리살로 추정) 국물이 교동짬뽕 스타일로 진하고 걸쭉한데 직접 가서 먹으니 배달로 먹었을 때 보단 확실히 나았지만 좀 텁텁한 맛은..
성수동 성운 사무실 이사 후 몇 달 동안 근처 중국집 이곳저곳에서 먹어봤는데 그중 가장 나은 곳이 여기 성운이다. 특히 짬뽕이 맛있는데 국물이 진하면서도 텁텁하지 않고 칼칼한 맛이 좋다. 다만 아쉬운 건 짬뽕이 차돌짬뽕 한 가지밖에 없어서 나처럼 차돌박이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도 선택의 여지없이 차돌짬뽕을 먹어야 한다. 만약 차돌 빼고 좀 더 저렴한 일반 짬뽕이 있었다면 난 그걸 먹었을 거다. 짜장면도 몇 번 먹어봤는데 짬뽕에 비하면 평범한 맛이고 매운짜장은 그냥 짜장에 청양고추만 썰어 넣은 거라 가성비가 안 좋다. 어쨌건 짬뽕 먹고 싶을 때 고민 없이 갈 수 있는 곳이 있어서 다행이다.
호호반점 성수낙낙점 사무실 이삿날 점심 먹으러 갔던 성수낙낙에 있는 중국집이다. 난 불향가득 차돌짜장을 먹었는데 일단 불향 안 나고 짜장이 적어서 간도 싱겁고 영 별로였다. 다른 메뉴 먹은 동료들도 하나 같이 별로라고 함. 군만두는 기성품이고 탕수육이 그나마 먹을만했다. 전체적으로 가격에 비해 맛과 양 모두 떨어졌는데, 나중에 느낀 거지만 가성비가 나쁜 건 성수낙낙에 있는 식당들의 공통점이었다.(임대료가 비싸서?)
홍콩반점 성수역점 최근 오픈한 홍콩반점 성수역점에서 신메뉴인 고기짬뽕을 먹어봤다. 고기짜장과 같이 출시된 건데 예상은 했지만 그냥 기존 짜장, 짬뽕에 돼지고기 토핑 추가하고 가격 1,500원 올린 메뉴다. 즉, 저 고기가 1,500원어치란 얘기인데, 토핑 된 고기에 불향이 제대로 입혀졌다면 짬뽕 국물에 스며들어 풍미를 더 올려줄 수도 있었겠으나.. 그런 건 없었다.(토핑 고기는 혼자 따로 놀고 잡내도 조금 남) 홍콩반점은 워낙 매장 편차가 심해서 다른 매장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일단 첫인상은 불합격이다.
타이산 성내점 종종 배달시켜 먹는 동네 중국집 타이산. 몇 년 전 처음 먹었을 때는 맛이 영 아니었는데 그동안 실력이 늘었는지 요즘엔 그럭저럭 먹을만하다.
콰이찬 잠실(방이동)에 있는 중국집인데 강동구까지 배달이 되더라. 짬뽕만 세 가지를 시켜 먹었는데 삼선짬뽕과 삼선백짬뽕은 무난하게 먹을만했다. 하지만 보통 짬뽕에 비해 비싼 11,000원이란 가격이 납득될 만큼 맛이 아주 특출 나거나 건더기가 엄청 푸짐한 것도 아니어서 가성비는 별로 좋지 않았다. 강렬한 비주얼의 땀땀 마라짬뽕은 가격이 13,000원으로 가장 비싸지만 그만큼 양이 엄청났다. 나머지 두 짬뽕들보다 용기가 훨씬 깊어서 얼핏 봐도 양이 두배 정도는 되어 보이고 실제로도 한 번에 다 못 먹고 이틀 동안 3번을 먹고도 남아서 나머지는 버렸다. 맛은 이름 그대로 짬뽕에 마라를 섞은 느낌인데 마라탕과는 거리가 있는 맛이지만 그렇다고 잠뽕이라고 하기에도 고추기름이 많이 들어간 맛이라 좀 애매하지만 어쨌건 내 ..
메이탄, 장가, 일일향, 달구벌반점 메이탄 종로점 그동안 몇 번 가봤지만 아직 안 먹어본 해물짬뽕과 우육탕면을 주문. 짬뽕은 짬뽕밥으로 했는데, 지난번 X.O 볶음밥도 흑미밥이더니 짬뽕밥에도 흑미밥이 나온다. 뭐 딱히 상관은 없지만. 맛은 좋게 말하면 담백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내 입맛에는 심심한 맛이다. 여긴 짜장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간이 심심한 것 같다. 그리고 딱히 특별한 재료도 없는데 짬뽕밥 만원은 비싸다. 다음은 우육탕면인데.. 벽에 붙여놓은 신제품 광고만 보고 주문한 거라 가격을 몰랐는데(가격은 안 적어놨다) 계산할 때 보니 1.5만 원이나 하더라. 물론 음식 나온 상태나 재료 구성을 보면 1.5만원 정도 할법하다는 생각이 들만큼 푸짐하다. 문제는 건더기들 중 상당수가 내가 안 먹는 스지(혹은 도가니)였다는 거다. 소고기 편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