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면

라면왕 김통깨, 틈새라면 텐션업, 미식 장인라면(얼큰한맛) 라면왕 김통깨 건면 특성상 조미유가 들어간 것 같은데 기름기 없앤다고 기껏 건면 써놓고 거기에 조미유를 넣으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조삼모사도 아니고.. 맛은 딱히 특별한 점 없이 평범한 국물에 김+통깨 토핑이 가미된 맛이다. 틈새라면 텐션업 기존 틈새라면에 김, 계란, 튀김 구성의 토핑스프가 추가된 버전이다. 토핑스프 때문에 틈새라면 특유의 쏘는듯한 매운맛이 약간 중화된 맛인데 내 입에는 틈새라면의 개성만 가리는 애매한 제품이라고 느껴졌다. 텐션업보단 텐션다운이 더 어울리는 맛이다. The미식 장인라면 하림에서 야심 차게 라면 시장에 도전한 제품인데, 다른 거 다 떠나서 가격이 정신 나갔다. 고오급 전략으로 건면과 액상스프를 사용하고 건더기도 푸짐하게 들었지만 그래 봤자 인스턴트 라면이란..
팔도 짜장면, 오뚜기 옛날잡채, 삼양 흑삼계탕면 팔도 짜장면. 일반적인 짜장라면과 달리 3분 짜장 같은 게 들어있는데 실제 조리 방법도 짜장 소스를 데워서 삶은 면 위에 뿌려 먹는다. 맛도 일반 짜장라면들과는 많이 다른데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라면에 3분 짜장 비벼 먹는 듯한 맛이다. 소스 때문에 일반 짜장라면보다 고급이라고 볼 수 있지만 오히려 인스턴트 짜장라면스럽지 않아서 애매하다고 느꼈다. 오뚜기 옛날잡채. 일반적인 잡채보다는 당면이 좀 얇고 조리방법에 나온 대로 정확히 5분 삶았더니 면이 덜 익어서 딱딱하다. 1~2분은 더 삶아야 할 듯. 인스턴트치고는 그럭저럭 잡채 흉내는 냈지만 시판 참기름 특유의 맛과 향 때문에 금방 물린다. 간이 생각보다 짜서 그냥 먹기보단 잡채밥처럼 먹는 것을 추천. 삼양 흑삼계탕면. 이건 조미유가 맛을 좌우하는데 조미유..
군산 짬뽕 라면 군산농협, 군산대학교, 군산시가 공동 개발했다는 군산 짬뽕 라면을 사 먹어봤다. 불맛 향미유가 들어간 다른 짬뽕 라면들과는 결이 다른 맛인데, 좀 더 전통적인 해물 라면 맛이다. 굳이 비교 대상을 찾자면 맛 없어지기 전 오징어 짬뽕과 비슷한 느낌이랄까. 인위적인 향미유를 빼고 칼칼하면서도 깔끔한 국물과 진한 해물맛의 조화가 생각 이상으로 좋았다. 면에 군산 찰보리가 들어갔다는데 그래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면발도 꽤 괜찮다. 하지만 가격이 개당 1,950원으로 비싼 편이고 편의점이나 대형 마트에서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접근성이 떨어진다.
오뚜기 짜슐랭 오뚜기 짜장라면 신제품 짜슐랭을 두어 달 동안 5개 정도 먹어봤다. 면을 삶은 후 물을 따라 버리지 않고 처음부터 물을 적게 넣고 끓이는 일명 '복작복작' 조리법을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물 조절이 어렵거나 따라 버리는 과정 자체가 번거롭다고 느껴지는 사람에겐 메리트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반대로 물을 버리는 과정에서 본인의 취향대로 농도를 조절할 수 없기 때문에 '상급자용'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결과적으로 난 복작복작 조리법보단 기존에 하던 대로 물 넉넉히 넣고 끓인 후 내 취향에 맞게 물 남겨서 비벼 먹는 쪽이 더 좋았다. 맛은 짜파게티를 열심히 벤치마킹한 듯 상당히 비슷한데, 짜파게티보다 짜슐랭이 짜장 소스 맛이 더 강하고 풍미가 깊게 느껴져서 내 입맛엔 더 맞았다.(짜파게티는 짜장맛은 밋밋하고..
팔도비빔면 3배 매운맛 이름도 빨간색으로 써놓고 3배 매운맛이라고 해서 살짝 기대했는데 하나도 안 맵다. 내가 매운 걸 좋아해서가 아니라 매운 거 잘 못 드시는 아버지도 아무 소리 안 하고 드실 정도로 정말 안 맵다. 오리지널 팔도 비빔면하고 비교하면 매운지는 모르겠고 그냥 좀 덜 단 느낌? 아무튼 맛 없는 팔도 비빔면보단 이게 좀 더 나은 것 같다.
팔도 꼬간초 비빔면 꼬들김에 이어 꼬간초(꼬소한 참기름, 간장, 식초)도 먹어봤다. 그나마 이건 간장 소스가 들어가서 꼬들김처럼 느글거리는 맛이 덜하고 간도 좀 맞지만, 맛대가리 없는 건 똑같다. 한 이틀 굶었으면 모를까 도무지 이걸 다 먹어야 할 이유를 찾을 수 없어서 반 정도 먹다 버렸다.
삼양 비빔밀면 삼양에서 새로 나온 비빔밀면을 먹어봤다. 우선 포장 디자인이 영 별로인데, 전혀 식욕을 돋우지 못하게 생겼고 맛이 꽤 매운데도 포장에서 매운맛이라는 게 전혀 느껴지지 않는 망한 디자인이다.(매운맛이면 포장만 보고도 매울 거라는 걸 느낄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네이밍도 망했는데, 도대체 어디가 밀면 같다고 비빔밀면이라고 이름을 붙였는지 모르겠다. 포장에 보면 면에 감자 전분이 들어갔다고 하는데 식감 등에서 딱히 차별점은 느낄 수 없었다. 마지막으로 맛까지 망했는데, 일반적으로 비빔면에서 기대하는 새콤달콤한 맛은 거의 없고 그냥 맵기만 하다. 삼양이 불닭볶음면에 목숨 건 게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모든 라면에 매운맛만 때려 넣으면 사람들이 좋다고 사 먹을 거라고 생각한다면 크게 착각하는 거다. 4개들이로 ..
삼양 짜장불닭볶음면, 불닭짬뽕 예전에 연두색 패키지의 짜장불닭볶음면이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안 보이더니 최근에 리뉴얼해서 다시 출시된 것 같다. 이미 유행 지났지만 짜파구리 같은 매운 짜장라면의 영향 탓이 아닌가 싶은데 어쨌거나 중요한 맛은 별로다. 딱 생각하던 그대로 불닭볶음면에 짜장스프 뿌린 맛인데, 내 입에는 이 조합이 맛있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미 선을 넘은지 오래인 불닭볶음면 배리에이션 자체가 너무 식상해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끝을 모르는 삼양의 불닭사랑으로 탄생한 불닭짬뽕도 먹어봤다. 납작하고 꼬들꼬들한 면발은 진짬뽕과 비슷하지만 해물 베이스의 짬뽕이 아니어서 맛은 전혀 다르다. 소고기, 돈골 농축액 등이 들어간 고기 짬뽕이라고 하지만 특유의 불닭 소스 맛에 묻혀서 맵기만 할 뿐 고기 짬뽕스러운 풍미는 거의 느껴..
피코크 초마짬뽕 라면 밀키트로 나오던 피코크 초마짬뽕이 라면으로 나왔길래 먹어봤다. 이마트 기준 4개들이에 4,880원으로 가격은 꽤 높은 편이다.(짬뽕 라면 기준인 진짬뽕보다 비쌈) 피코크 자체 생산은 아닐 테고 제조원이 어디인가 뒷면을 확인해보니 삼양이었다. 어쩐지 삼양라면 특유의 맛없는 면발이랑 똑같다 했다. 특징은 조미유가 포함된 짬뽕라면치고는 특유의 불향이 약하다. 그래서 좀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반대로 짬뽕라면에 들어가는 조미유 특유의 인위적인 불향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상대적으로 입맛에 맞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건더기에 건새우가 들어가 있는데 그래서인지 일반적인 짬뽕라면에서 느껴지는 해물 베이스 맛과는 다른 새우탕스러운 맛이 강하다. 마지막으로 매운맛은 약한 편으로 나한테는 마이너스였다. 종합하자면 비교..
요리하다 국물라볶이 요리하다 국물라볶이 후기. 그냥 이것만 끓여 먹으면 내용물도 너무 허접하고 별로 라볶이 같지도 않은 애매한 맛이다. 파, 떡 등 이것저것 좀 넣고 양념도 살짝 더해주면 먹을만해지는데, 이렇게까지 해 먹을 거면 이걸 사 먹을 이유가 없다는 게 문제다.
오뚜기 열라짬뽕 동네 마트는 물론이고 이마트, 롯데마트에도 없어서 이상하다 했는데 오프라인에선 홈플러스 독점 판매란다. 포장지에 '열라면의 화끈함과 진짬뽕의 진한 짬뽕맛'이라고 쓰여있듯이 열라면+진짬뽕 콘셉트로 나온 제품인데 기대 반 호기심 반으로 먹어 봤다. 우선 면발은 열라면 하고 거의 똑같고, 스프는 진짬뽕처럼 액체스프다.(유성스프는 안 들어있다.) 맛이 참 애매한데 열라면, 진짬뽕 이도 저도 아닌 맛이다. 열라면이라기엔 매운맛이 너무 약하고 진짬뽕이라기엔 유성스프가 빠져서인지 전혀 짬뽕라면 느낌이 안 난다. 한마디로 열라면 면으로 진짬뽕 스프 넣고 끓여서 유성스프 빼고 먹는 맛이랄까.. 열라면+참깨라면 콘셉트의 열려라 참깨라면에 비하면 이건 실패작이라고 생각한다.
팔도 킹뚜껑 술 사러 편의점 갔다가 우연히 발견하고 호기심에 사다 먹어봤다. 스코빌지수 12,000이라고 쓰여있는데 어느 정도인지 찾아보니 불닭볶음면 오리지널이 4,400이고 핵불닭볶음면이 10,000이란다. 뭐 측정 환경이 다를 테니 절대적인 기준은 될 수 없겠지만 아무튼 엄청 맵다는 얘긴데 진짜 이름처럼 킹받게 맵다.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왕뚜껑에 캡사이신 뿌린 맛인데, 난 이렇게 쏘는듯한 매운맛을 안 좋아해서 매운맛과 별개로 별로 맛은 없었다. 그래도 왕뚜껑 특유의 얇고 꼬들꼬들한 면발은 오랜만에 먹어도 좋았다.